광고

강한 향정신성 약물을 과다 처방해 7명의 희생자를 낸 의사가 지난9일 20년 징역형에 처해졌다.
달라스 북부 셜만 (Sherman) 지역 소재 병원 의사인 하워드 다이몬드(Howard Diamond)는 2010년부터 3년여간 저지른 연방 마약 유통 혐의로 작년 10월 유죄 판결을 받은 것에 이어 최종적으로 중형을 선고 받았다.

검찰 조사에 따르면, 다이아몬드는 2010년부터 합법적인 의료 목적이 아닌 이유로 펜타닐과 하이드로코돈, 모르핀 같은 강한 향정신성 진통제를 환자들에게 처방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후 처방 받은 환자들 중 7명이 처방 받은 지 한 달 안에 모두 사망했으며, 그 중 2013년에 Diamond를 찾은 한 환자는 메타돈을 처방 받은 지 이틀 만에 사망한 것으로도 밝혀졌다.
이들 사망 환자들의 주소지는 텍사스에만 국한되지 않고 Oklahoma 주 등 타 지역까지 포함돼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다이어몬드는 2017년 “공공 복지에 지속적인 위협”이 된다는 이유로 텍사스 의료위원회로부터 의사 자격증을 박탈당했다.

조셉 디 브라운(Joseph D. Brown) 연방 검사는 다이어몬드와 같은 의사들이 이 나라에 마약중독(오피오이드) 위기를 부채질하고 있다고 경고했다. 그는 다이어몬드가 무심코 처방한 알약 수는 충격적이었다며, 그로 인해 사망자의 유가족들이 고통을 겪었다고 덧붙였다. 브라운 검사는 이런 오피오이드의 폐해를 줄이기 위해 의사들이 의무를 강화해야 한다며, 그렇지 않을 경우 심각한 문제가 발생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광고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