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손석희 JTBC 대표이사의 배임·폭행 혐의를 수사한 경찰이 손 대표의 폭행 혐의만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넘겼습니다.
서울 마포경찰서는 22일 손 대표의 배임 혐의는 불기소 의견으로, 폭행 혐의는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검찰이 보강수사를 지휘했던 배임 혐의에 대해선 또 다시 ‘무혐의’로 결론 내렸습니다. 손 대표를 폭행치상 혐의로 고소했던 프리랜서 기자 김 모씨에 대해선 공갈미수 혐의를 적용해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습니다. 앞서 김씨는 손 대표 교통사고 취재과정에서 2년의 용역 계약으로 월수입 1000만원을 보장해주겠다는 말을 들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후 김씨는 손 대표가 자신을 공갈미수.협박 혐의로 고소하자 폭행치상·협박·명예훼손 혐의로 맞고소했습니다. 사건을 담당한 서울 마포경찰서는 “폭행 혐의는 있지만, 배임 혐의는 무혐의 처리하는 것이 법리에 맞는다”는 취지로 결론 냈습니다.

광고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