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유엔은 2019년과 2020년의 세계 경제전망 보고서에서 세계경제의 예상 성장률을 원래 발표했던 3%에서 각각 2.7%, 2.9%로 낮췄다고 발표했습니다.

이는 무역전쟁으로 인한 긴장 고조와 각국 경제정책을 둘러 싼 불확실성과 기업의 신뢰성 저하가 원인이라고 어제 공개한 올해의 중간보고서를 통해 밝혔습니다. 유엔은 올해 초만해도 지난 해 3%성장에 이어 올해도 그 정도가 될 것으로 예상했고 그렇게 발표했지만, 1월의 예상 수치에 비해 하향조정할 수밖에 없었다고 보고했습니다. 또한 모든 주요 선진국들과 대부분의 개발도상국들의 경제 전망이 국내의 여러 문제와 외부적인 요인들로 인해 약화되었기 때문이라는 사실도 지적했습니다. 유엔의 수석 이코노미스트 엘리엇 해리스는 이에 대해 “현재의 성장률 둔화를 막기 위해서는, 보다 종합적이고 정확한 타깃을 설정한 정책들이 긴급히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광고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