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5·18 기념식에서 있었던 문재인 대통령의 ‘독재자의 후예’ 발언을 두고 강하게 반발했습니다.

진짜 독재자의 후예에겐 말 한마디 못하고 대변인 역을 하고 있다며 비판하기도 했습니다.
민생투쟁 대장정의 일환으로 21일 인천 자유공원 맥아더 동상을 찾은 황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8일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독재자 후예가 아니면 5·18을 다르게 볼 수 없다며 한국당을 겨냥한 발언에 대해 정면 반박했습니다. 이어 진짜 독재자 후예는 북한 김정은 위원장이라며 거친 수위의 발언까지 쏟아냈습니다. 이에 더불어민주당은 5·18 망언 의원들에 대한 징계부터 마무리하라며 반박하면서 황 대표 발언을 둘러싼 논란이 이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한편 여야의 대치 속에 국회 정상화 논의도 평행선을 달리고 있습니다. 20일 저녁 3당 원내대표가 모인 이른바 ‘호프 미팅’은 서로의 입장차만 확인한 채 소득 없이 끝났습니다.

광고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