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건/강/칼/럼

키는 우리 삶의 많은 부분에 영향을 주는 사회적 요인이 되고 있습니다. 키에 대한 관심은 단순히 외모의 문제가 아니라 삶의 문제가 되고 있습니다. 아이의 성장의 약 80%는 환경적 요인에 의해 결정되고, 20% 정도는 유전적인 요인이 작용한다고 보고되고 있습니다. 즉, 키가 자라는 것은 성장기의 영양 상태나 생활 습관, 질병, 스트레스 등 후천적인 요인에 의해 더 많이 좌우된다는 것입니다.
성장판
키가 큰다는 것은 우리 몸의 여러 관절부위에 있는 성장판이 연골을 증식시키면서 뼈의 길이를 늘이는 과정을 말합니다. 그러므로 성장판이 활발하게 증식 작용을 해야 키가 클 수 있습니다. 성장이 멈추는 시기는 사람마다 차이가 있지만 평균적으로 여자는 약 15세, 남자는 약 17세가 되면 모든 성장판이 닫히고 더는 키가 자라지 않습니다. 그러나 약간의 개인적인 차이는 있을 수 있으며, 간혹 특정 질병으로 인해서 성장판이 평균보다 빨리 또는 늦게 닫히는 경우도 있을 수 있습니다.
키가 크기 위한 필수 조건들
성장이 잘 이루어지려면 필수영양소들이 충분히 공급되어야 합니다. 이때 균형 잡힌 식단이 매우 중요합니다. 5대 영양소를 골고루 섭취하고 지방이나 당분이 많은 음식은 성장호르몬의 분비를 억제하므로 될 수 있으면 피하는 게 좋습니다. 특히 뼈를 형성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하는 칼슘과 비타민D를 충분히 섭취해 주는것이 중요합니다.
적절하고 규칙적인 운동도 키가 크는데 중요한 조건입니다. 운동을 통해서 근육을 단련하고 기초 대사량을 늘리는 것뿐만 아니라 성장판을 지속해서 자극해서 성장판이 뼈를 증식시키는 작용을 계속할 수 있게 만들어 주는 것이 좋습니다. 성장판 자극에 도움이 되는 운동으로는 줄넘기, 달리기, 수영 등이 있습니다. 또 아침에 일어나서, 저녁에 자기 전 10분 정도 꾸준히 스트레칭을 해주는 것도 도움이 됩니다.
적당한 운동 후에는 반드시 충분한 휴식이 필요합니다. 우리 몸이 쉬는 동안 새로운 근육조직과 뼈들이 자라고 성장에 필요한 호르몬들이 정상적으로 분비될 수 있습니다. 우리 몸의 성장 호르몬은 주로 밤 11시부터 깊은 잠을 자는 동안에 많이 나오기 때문에 적어도 밤 11시 이전에는 잠을 자는 것이 좋으며 평균 수면시간은 6-8시간이 적당합니다.
척추 건강이 발육에 미치는 영향
위에 나열한 것들 외에 척추나 골반이 휘지 않도록 바른 자세를 취하고 척추 건강에 신경을 쓰는 것 또한 매우 중요합니다. 잘못된 자세는 척추와 골반을 휘어지게 하고 성장판이 자리하고 있는 관절을 삐뚤어지게 만들어 성장판의 기능을 저하할 수도 있으며 휘어진 척추는 성장호르몬 분비를 저하시킬 수도 있습니다. 골반이나 척추의 휘어짐이 심할 경우 척추 측만증 등의 질환을 유발할 수도 있으며 이는 키가 크는데 치명적인 방해 요인이 됩니다. 척추가 바르게 자리를 잡아야 척추를 따라 흐르는 척추신경이 그 역할을 100% 할 수 있게 되고 그럴 때만 정상적인 성장호르몬의 분비도 이루어질 수 있으므로 건강하게 척추를 관리하는 것이 매우 중요합니다. 성장기 아이의 발육이 다소 느리거나 지나치게 빠를 경우 전문의와 상담하시고, 척추의 변화에 각별한 신경을 쓸 것을 추천해 드립니다. 그리고 아이가 10대가 되기 전부터 척추와 척추신경에 이상이 없는지 확인할 필요가 있습니다. “아이들이 무슨 척추에 문제가 있어?”라고 생각하는 것은 굉장히 잘못된 생각입니다. 척추는 평생 관리가 필요한 기관 중 하나입니다. 건강한 치아 건강을 위해서 어릴 때부터 치아 관리를 하듯이 척추도 어린 시절부터 관리가 필요한 중요 기관 중 하나라는 것을 기억하시길 바랍니다.

엑셀  카이로프로틱_김창훈 원장

광고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