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양아치’ 발언으로 논란에 휩싸인 바른미래당 이찬열 의원이 당 윤리위원회에 제소됩니다.
바른미래당 김미연 남양주병 전 지역위원장 등 여성당원 3명은 7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찬열 의원 징계안을 윤리위에 제출할 것”이라며 “막말과 당의 분열을 조장하는 태도에 징계를 내려줄 것을 요구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들은 “양아치 발언은 국회 교육위원장으로서의 자질에 심각한 결손을 보여준다”며 “더 심각한 것은 그런 이 의원을 비호하는 대변인 역할을 하고 있는 손학규 대표의 말과 행동”이라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손 대표의 사퇴와 교육위원장 교체 등을 요구했습니다. 앞서 이 의원은 지난 4일 의총에서 회의장을 빠져나가며 이혜훈 의원을 향해 ‘양아치 관련 욕설을 발언한 것으로 알려져 논란에 휩싸인 바 있습니다. 한편 이찬열 의원은 같은날 입장문을 통해 “여성 비하 발언은 절대 사실이 아니라며 “근거 없는 허위사실을 유포하는 사람들이 있어 강력한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습니다.

광고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