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여야 4당은 24일 자유한국당이 검찰총장·국세청장 인사청문회와 북한 어선의 삼척항 입항 사건, 인천 붉은 수돗물 관련 등 일부 국회 상임위원회에만 선별적으로 참여하겠다고 방침을 정한 것을 강도높게 비판했습니다.

이에 6월 임시국회 소집에 공조한 더불어민주당과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정의당이 한국당의 선별 복귀 방침에도 선을 긋고 나서며 포스트 패스트트랙 국면에서도 국회 정상화를 둘러싼 여야 4당의 공조가 계속되는 모습입니다. 특히 민주당은 한국당이 추가경정예산안과 각종 민생법안 처리는 뒷전인 채 정부·여당 공격을 위한 ‘정쟁용’ 상임위에만 참여한다며 집중포화를 퍼부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자유한국당의 ‘국회 상임위원회 선별 참여’ 방침을 비판하며 조건 없는 국회 복귀를 촉구했습니다. 이 대표는 “모든 사안을 공명정대하게 다루는 것이 공당의 역할인데 원하는 것만 편식해서는 절대 안 된다”고 지적했습니다.

광고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