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여야는 25일 6·25 전쟁 발발 69주년을 맞아 한목소리로 호국영령의 희생을 기리고 튼튼한 안보 의지를 다졌습니다.
다만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등 보수 야당은 최근 발생한 북한 목선의 삼척항 입항 사건 등을 언급하며 정부·여당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도 높였습니다. 한국당 민경욱 대변인은 논평에서 “이 땅의 자유 민주주의를 지켜내신 선열들께 고개 숙여 경의를 표한다”며 “한국당은 선열들이 목숨으로 지켜낸 대한민국 수호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어 민 대변인은 북한 동력선이 57시간을 아무런 제지 없이 동해를 누볐는데도 군은 이를 감추기 급급했다”며 “더 놀라운 것은 북한 동력선 사건의 축소·은폐 시도에 청와대도 함께 했다는 사실이며 이는 호국영령들이 하늘에서 분노할 일”이라고 비판했습니다. 같은 당 나경원 원내대표도 서울국립현충원 무명용사탑 참배 후 “최근 일련의 대한민국 안보해체 상황에서 자유민주주의를 다시 지키기 위한 국가 안보를 생각하는 날”이라고 언급했습니다.

광고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