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홍콩의 범인 인도 조약 개정과 관련해 홍콩 입법회가 심의 중인 해당 개정안이 가결이 확실한 상황인 것으로 10일 전해졌습니다.

전날 9일 홍콩에서는 이와 관련해 1997년 중국 반환 이후 최대 규모의 시위가 발생했으며, 홍콩 시민들은 중국과 범인 인도 조약 개정을 하면 민주인사도 범인 인도 대상이 될 것이라며 조약 개정에 결사반대하고 있습니다. 한편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은 조례 개정안이 중요하며 홍콩에 정의를 세우고 국제적 의무를 이행하는데 도움을 주기 때문에 가결 절차를 강행할 방침이라고 언명했습니다. 이어 개정안이 12일 예정대로 입법회에서 심의를 재개할 것이라면서 자신이 과거에도 논란이 많은 의제를 여러 건 처리했다고 강조했습니다. 다만 캐리 람 행정장관은 역대 최고의 반중 시위 군중이 운집하는 등 드센 반발을 의식해 개정안에 인권보장을 강화하는 내용을 보완하겠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에 캐리 람 행정장관이 개정안 강행을 선언하면서 홍콩 정부와 민주파 단체, 시민 간 갈등이 한층 격화해 자칫 대규모 유혈사태로 비화할 우려를 낳고 있습니다.

광고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