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일본 정부가 9일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소재의 한국 수출 규제 강화 문제를 놓고 양국 간에 성의 있는 협의를 하자는 문재인 대통령의 요구를 사실상 거부했습니다.
세코 히로시게 일본 경제산업상은 국무회의 후 기자회견에서 한국에 대한 수출 규제 강화에 대해 “협의의 대상이 아니라”며 문 대통령의 제안에 부정적으로 반응했습니다. 세코 경제산업상은 한국에 대한 수출 규제 강화는 “수출관리를 적절히 시행하기 위한 국내 운용의 재검토”라며 “철회도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다만 “한국의 수출관리 당국에서 사실 확인을 요구하고 있다”며 공식 협의가 아닌 실무 수준에서의 대응을 검토하고 있음을 시사했습니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도 정례브리핑에서 “이번 조치는 수출관리를 적정하게 시행하는 데 필요한 일본 내 운용의 재검토”라며 “협의 대상이 아니고, 철회도 생각하고 있지 않다”고 강조했습니다.

광고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