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DFW 국제 공항은 세계에서 가장 큰 상업 공항 중 하나이다. 그러한 공항이 지역내에 있다는 것은 행운일 수 있다.
달라스/포트워스 국제 공항은 북미에서 4번째로 붐비는 공항으로 무려 17,207 에이커 규모로 형성되어 있다. 북텍사스인들은 그리 힘들이지 않고 세계 어느 곳으로나 갈 수 있으며, 매일 수백대의 비행기가 도착하고 출발하기 때문에, 지역 주민들이 이용할 수 있는 항공편도 충분하다.
다만 DFW 국제 공항의 광범위한 터미널 시스템은 공항 이용이 그리 높지 않은 사람들에게는 간혹 어려움과 고뇌를 던져주기도 한다. 만약 요즘 같은 여름 휴가철이 본격화된 시즌이라면 공항의 번잡함은 간혹 악몽이 될 수 있다.
텍사스에서 가장 큰 공항인 DFW 공항을 쉽게 이용할 수 있는 5가지 꿀팁을 소개한다.

1. 보안 검색대 계획
이것이 대부분의 여행자들의 일정을 망치는 가장 큰 요인이다. 비행기 시간이나 날짜에 따라 보안라인은 크게 달라질 수 있다.
정시에 비행기를 탈 수 있도록 하려면 국내선의 경우 최소 1시간의 준비 시간을 가질 것을 추천한다.
줄서서 기다려야 하는 공항 보안 검사의 번거러움을 피하고 싶다면 TSA(교통안전청)의 사전 점검 프로그램을 강력 추천한다.
유료 회원 프로그램에 등록하면 보안에 걸리는 시간을 단축할 수 있으며, 신발을 벗거나 짐에서 전자 제품을 제거하는 등 불필요한 단계를 피할 수 있다.
온라인으로 신청하고 스케줄을 정해 지문과 백그라운드 첵업을 받으면된다. TSA 프리체크는 매년 85달러의 비용이 들지만, 5분 안에 보안망을 통과할 수 있는 속시원한 기쁨을 만끽할 수 있다.

2. 터미널을 미리 찾아라
대부분의 항공사들은 공항으로 떠나기 전에 온라인으로 비행기를 체크할 수 있도록 해준다.
이렇게 되면 공항에서 줄을 서서 기다려야 하는 시간이 줄어들 뿐만 아니라 터미널도 알 수 있다.
터미널(A ~ E)의 위치를 알게 되면, 드랍오프 포인트, 또는 주차 위치를 보다 정확하게 계획할 수 있다.
또한 잘못된 터미널에 도착했다는 것으로 끝나는 것이 아닌, 원래 있어야할 터미널이 3개나 떨어져 있다는 것을 알게 될 것이기 때문에, 정확한 터미널의 위치를 파악하는 것은 중요하다.

3. 어떤 공항 교통수단이 있는지 알아보기
정말~ 최악의 상황이 발생해 다른 터미널로 서둘러 이동할 필요가 있다면, 터미널 링크(Terminal link)나 스카이 링크(Skylink)를 이용해라. DFW 공항 웹 사이트를 방문하면 5개의 모든 터미널 간의 연결과 목적지까지 최단 경로를 이용하는 방법을 알 수 있다.
다행히 스카이링크는 하루 24시간 운행하며 2분마다 새로운 열차를 끌어들이기 때문에 모든 터미널에 쉽게 접근할 수 있다.

4. 유아 동반 스트레스는 훨훨! DFW공항의 Family-friendly 지역 활용하기
아이들은 울게 마련이다. 어른도 피곤한 여행이 아이들이라고 즐겁기만 한 것은 아니다.
특히 비행기가 연착되거나 터미널이 꽉 차 있을 때 아이들과 함께 여행하는 것은 소풍이 아니다. 그렇기 때문에 DFW 국제공항은 가족 친화적인 환경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했다. 터미널 D에 있는 맥도날드 플레이 존에서 어린 아이들을 즐겁게 할 수도 있고, 미 심장 협회(American Heart Associatio)가 만든 특별한 산책을 즐길 수도 있다.
터미널 A, B, E에는 아기들을 편안하게 돌볼 수 있는 수유실 및 유아 휴개소도 있다. 비행기 게이트앞에서 짜증내는 아이들을 달래느라 진빼지 말고, 공항내에서 즐겁게 이용할 수 있는 곳을 알아간다면, 좀더 편안하고 쾌적한 여행이 될 수 있을 것이다.

5. 되도록이면 공항 주차는 NO! NO!
자동차가 필수인 텍사스~공항과 집까지 편히 오가는 대중교통편이 부족한 것이 현실이다.
그렇다보니 짐이 잔뜩인 가족 여행, 타고간 자동차를 공항에 주차하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잠깐 주말 동안 DFW 공항에 차를 두고 가는 것 조차도 당신에게 많은 비용이 든다.
사실에 의하면 DFW 공항은 주차비로만 매년 9천만 달러 이상을 벌어들인다.
나의 사회적 관계를 시험해 보자. 친구에게 라이드를 부탁하거나, 셔틀이 오가는 지역의 비교적 싼 곳에 주차를 하고, 무료 셔틀을 이용해 터미널로 이동하는 것도 현명한 방법이다.

번역_ 박은영 기자

광고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