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가 청문회에서 거짓 답변 논란에 휘말렸습니다.
친한 후배인 윤대진 검찰국장의 친형 윤우진 전 용산세무서장에게 변호사를 소개했다는 의혹을 부인했다가 청문회 막판 정반대의 녹음 파일이 공개된 겁니다. 윤석열 후보자는 윤우진 전 용산세무서장 뇌물수수 수사와 관련해 변호사를 소개해줬느냐는 의혹을 일관되게 부인했습니다. 그러나 결정타 없이 끝날 것 같던 청문회 막판, 7년 전 한 기자와의 통화 내용이 공개되면서 분위기는 뒤바뀌었습니다. 청문회 내내 변호사를 소개하지 않았다던 주장이 무색해지면서 위증 논란에 휩싸인 겁니다. 하지만 윤 후보자는 검찰 후배 출신 이남석 변호사를 소개해 준 건 맞지만 이 변호사가 사건 선임을 한 건 아니어서 문제될 게 없다며 버티다가 뒤늦게 유감을 나타냈습니다. 한편 논란이 확산하자 윤 후보자 측은 윤 전 서장에게 변호사를 소개한 건 윤대진 검찰국장이었고 수사 과정에 개입한 적도 없다며 입장문을 냈지만 말바꾸기 지적은 피할 수 없을 것으로 보입니다.

광고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