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도시계획학 박사로 저명한 달라스거주 조재성 교수가 신간 ‘100년 후의 도시를 설계하라’를 발간했다.
그는 서울대학교 건축학과를 졸업하고 도시계획학 박사학위를 수료했으며, 영국 서섹스 대학교에서 박사 후 미시건주립대학교와 미시건대학교 교환 교수를 역임한 도시 건설 및 건축한 전문가이다.
달라스에서 4년째 거주중인 조재성 교수는 이번 신간은 3년간의 준비기간을 통해 집필했다고 밝혔다.
그는 이번 책을 집필하기 위해 “달라스, 뉴욕, 시카고, 서울 등 대도시들을 직접 답사하며 카메라에 담고, 각 도시마다 가지고 있는 특색과 특징, 역사를 대중들이 이해하기 쉬운 언어로 기술했다”고 설명했다.
조재성 교수는 또 “각 도시는 고유의 색깔을 가지고 있다. 달라스의 경우는 성장하는 도시로 그에 걸맞는 다운타운 등을 잘 정비하고 있다. 특히 달라스 아트 지구는 20세기 건축 거장들의 대표적인 모더니즘 건축물들로 채워져 있다”고 평가했다.
그는 책 집필 목적을 “주류 사회가 즐기는 도시 문화를 달라스의 한국 동포들에게 소개하고 싶은 마음에서 시작을 하게 됐다. 건물을 기억하지 못하면 과거를 기억하지 못한다.
달라스의 경우는 정말 특색이 있는 도시인데, 우리 동포들도 충분히 달라스 문화를 즐길 수 있도록 이를 알리고 싶은 마음이다”라고 밝혔다.
“도시건축은 개인의 것이 아닌 시민들의 것”이라고 정의한 조재성 교수는 “전문적 학문일 수 있는 도시학을 대중화시키기 위해 노력했고, 그것을 이번 신간에 담았다”고 덧붙였다.
책은 현재 온라인서점 ‘yes24’와 ‘교보문고’ 등을 통해 e-book구매로도 가능하며, 캐롤튼 소재 북나라에서 구매 예약을 신청할 수 있다.

박은영 기자

광고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