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미성년자 성범죄로 수감됐다가 스스로 목숨을 끊은 억만장자 제프리 엡스타인의 피해자 측이 고인의 재산을 끝까지 추적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어제 파이낸셜타임스는 엡스타인이 사망하면서 형사재판에 따른 재산 몰수 가능성은 사라졌지만 피해자의 변호사들이 민사소송을 예고하며 엡스타인의 재산이 피해자 보상에 쓰이도록 하겠다고 밝혔다고 전했습니다. 2002년에서2005년 뉴욕과 플로리다에서 20여명의 미성년자를 상대로 성범죄를 저지른 혐의로 지난달 체포된 엡스타인은 10일 오전 6시30분께 뉴욕 맨해튼의 메트로폴리탄 교도소에서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엡스타인이 법정에 신고한 그의 순자산 규모는 5억5900만달러입니다. 한편 엡스타인의 유언장이 존재하는지와 재산 상속자가 누구인지는 아직 드러나지 않고 있습니다.

광고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