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미국과 중국이 무역전쟁을 벌이고 있는 가운데 중국이 미국 국채 최대 보유국 지위를 일본에 내줬습니다.

중국이 미국 국채 최대 보유국에서 밀려난 것은 2년여만입니다. 어제 CNBC 등에 따르면 일본의 미국 재무부 채권 보유량은 올해 6월 기준 1조1220억달러로 전월 대비 210억달러 증가했습니다. 이는 2016년 10월 이후 최대치입니다. 반면 중국은 6월 기준 1조1120억달러로 전월 대비 20억달러 증가하는데 그치면서 미국 국채 최대 보유국에서 밀려났습니다. CNBC는 중국이 미국 국채를 매입하는데 덜 공격적이었다고 평가했습니다. 중국이 미국과 무역전쟁에서 취할 수 있는 조치 중 하나가 미국 국채 보유량 감소가 점쳐지지만 현재로서 이같은 움직임이 관측된 바는 없다고도 전했습니다. 한편 외국이 보유한 미국 국채는 6월 기준 6조6360억달러로 전월 6조5390억달러 대비 970억달러 증가했습니다. 이는 안전자산으로 여겨지는 미국 국채에 대한 지속적인 수요를 시사한다고 매체들은 전했습니다.

 

광고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