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딸이 고등학교를 다닐 때 단 2주간 인턴을 한 뒤 의학 논문의 제1저자로 이름을 올린 사실이 확인됐습니다.
고등학생이 썼다고 보기에는 무리라는 전문가들의 지적이 쏟아지면서 특혜 논란이 또 불거지고 있습니다. 지난 2009년 3월 대한 병리학회지에 허혈성 저산소 뇌병증을 앓는 신생아의 유전자를 분석하는 내용의 논문이 실렸습니다. 그런데, 해당 논문에 당시 외고에 재학 중인 고등학생 신분이었던 조 후보자 딸이 연구 논문의 제1저자로 등재됐습니다. 조 후보자의 딸 조 모 씨는 당시 단국대 의과학연구소에서 단 2주간 인턴을 했습니다. 때문에 조 씨가 논문 작성 과정에 2주간 참여한 것만으로 제1저자로 등재된 것은 부적절하다는 지적이 제기됐습니다. 특히 딸 조 씨가 인턴으로 참여하기 전부터 논문 작성을 위한 샘플 채집 작업 진행되고 있었고, 논문 내용은 고교 교과 과정에 포함돼 있지도 않아 논란은 더욱 커지고 있습니다. 한편 조 후보자 측은 “논문에 저자로 등재된 것은 지도교수의 판단에 따른 것”이라면서 “학교가 마련한 인턴십 프로그램에 성실히 참여해 평가받은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광고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