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2분기 연속 경제성장률이 뒷걸음칠 수 있다는 독일 중앙은행의 경고 직후 당국자들은 대규모 경기부양에 나설 준비가 돼있다고 재차 진화에 나섰습니다. 유럽중앙은행 역시 이르면 9월부터 양적완화를 추진할 수 있다는 신호를 재확인했습니다. 독일 중앙은행인 분데스방크는 19일 발간한 월례보고서를 통해 3분기 산업생산 위축 등의 여파로 자국 경제가 마이너스 성장을 이어갈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날 분데스방크의 보고서는 독일 정부에 확장적 재정정책의 필요성을 강하게 요구하는 것으로 해석됩니다. 독일의 국내총생산(GDP) 증가율은 지난 2분기 -0.1%를 기록했는데, 분데스방크의 전망처럼 3분기에도 GDP가 쪼그라들 경우 독일은 2분기 연속 마이너스 성장을 뜻하는 기술적 경기침체에 진입하게 됩니다.

광고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