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무분별한 학교내 앱 사용이 개인정보 유출 등 학생들의 사생활을 위태롭게 할 수 있다는 FBI 경고가 나왔다.
최근, FBI가 교실에서 사용하는 앱과 프로그램을 통해 학생들의 개인 정보가 제3기관으로 유출될 수 있다며 학교와 학부모들에게 주의를 당부하고 나섰다.
현재, 텍사스에선 일부 교육구의 경우 에드테크 앱 및 프로그램 운영업체들과 계약을 체결할 할 때 텍사스 데이터 프라이버시 협약(Texas Data Privacy Agreement)을 맺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계약한 프로그램과 학교별 상황에 따라 에드테크 업체들이 출생일과 성별, 인종. 의료 기록과 시험 성적 심지어는 버스 루트까지 망라한 학생들의 개인 정보를 수집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같이 구체적인 개인 정보까지 파악하는 에드테크 앱과 프로그램을 많은 교육구에서 적게는 수십 에게 많게는 수백 개씩 활용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알링턴 교육구(Arlington ISD)의 경우, 30개의 프로그램이 운영되고 있으며, 머스킷 교육구(Mesquite ISD)와 켈러 교육구(Keller ISD)에선 각각 140여개와 300개의 앱을 활용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SMU(southern Methodist University) 대학의 수쿠 나이르(suku Nair) 교수는 “이처럼 많은 에드테크 사용에 따른 개인 정보 유출의 위험성이 현실에서 문제로 나타나고 있긴 하지만 해당 교육 경험들을 회피하기 보다는 학생과 자녀가 에드테크 기술을 어떻게 사용하는지를 감시 관리하는 것이 최상의 방책”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따라 학부모들은 학기 초에 배포되는 다양한 관련 설명서들을 주의 깊게 읽어야 하며, 학교는 정보공개서와 사생활 보호 정책을 제공해야 할 것으로 알려졌다.
포괄적인 사용자 이름과 프로필 사용도 학생의 개인정보 제거를 위해 도움이 될 것으로 전해진 가운데 로그인시 이름과 생년월일 및 주소 등의 학생 개인정보를 이용하지 않으면 역시 학생의 개인정보를 보호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문가들은 조언한다.
한편, FBI는 2017년에 수백만 명의 학생 데이터가 사이버보안 문제로 유출된 것과 관련해 지난해 에드테크 사용의 빠른 증가에 대해 경고를 한 바 있다.

정리_김길수 기자

광고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