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20여년 전 19살 대학생을 납치, 성폭행하고 살해한 혐의로 법정 최고형을 받았음에도 줄곧 무죄를 주장해온 40대 후반의 텍사스 사형수에 대해 형이 집행됐다.
이 사형수는 자신의 유죄가 ‘쓰레기 과학’(junk science)을 기초로 한 것이라며 혐의를 부인해왔고, 그의 형 집행은 이미 5차례나 미뤄진 바 있다.
텍사스주 당국은 사형수 래리 스웨어린젠(48)에 대해 21일(수) 저녁 텍사스 헌츠빌 주립 교도소에서 독극물 주사를 통해 형을 집행했다.
스위어링겐은 1998년 12월 휴스턴 커뮤니티 칼리지 학생이던 멀리사 트로터(19)를 납치한 뒤 강간, 살해한 혐의를 받아왔다. 트로터의 시신은 실종 한달 뒤 휴스턴으로부터 약 68마일떨어진 헌츠빌에서 발견됐다. 주 당국에 따르면 스웨어린젠은 교도관이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을 하라고 하자 “주여, 그들을 용서하소서. 그들은 지금 무슨 일을 하고 있는지 모릅니다”라는 말을 남겼다.
희생자 가족은 성명을 통해 “오늘, (희생자) 멜리사를 위한 정의가 실현됐다”며 “우리는 이제 앞으로 나아갈 수 있으며, 치유 과정을 시작할 수 있다는 느낌이 든다”라고 말했다.
앞서 배심원단의 유죄 평결이 내려지고, 재판부는 2000년 스웨어린젠에게 사형을 선고했다.
하지만 재판 과정에서 혐의를 전면 부인하는 스웨어린젠과 산더미 같은 증거가 있다며 유죄를 주장하는 검찰 사이에서는 치열한 싸움이 전개됐다.
검찰은 목격자 증언, 휴대전화 기록, 피고인의 집과 트럭에서 발견된 증거를 토대로 피고인 말고는 다른 사람을 의심할 여지는 전혀 없다고 주장했다. 또 여성에 대한 폭력범죄 전력을 가진 반사회적 인격장애자로 피고인을 몰아세웠다.
그러나 변호인 측은 희생자의 손톱 밑에서 나온 DNA 증거는 스웨어린젠의 것이 아니라며 반박했다.
변호인 측은 또 전문가들의 도움을 받아 희생자 시신이 검찰 주장대로 25일 동안 현장에 있었던 게 아니라 단지 14일 정도 그곳에 있었다는 주장을 폈다. 실종과 시신 발견 중간에 피고인이 중대한 교통위반으로 구금된 상태였기 때문이다.
이런 주장에 대해 검찰은 다른 사람의 것으로 나타난 DNA는 증거의 오염에서 비롯됐을 수 있다고 대응했다.
검찰은 또 희생자는 실종 당시 입고 있었던 옷차림으로 발견됐다며, 이는 피해자가 실종 수일 후 숨졌다는 변호인 측 주장의 설득력을 떨어트린다고 반박했다.
이밖에 검찰은 현장에서 나온 팬티스타킹 한쪽이 스웨어린젠 아내의 것이며, 다른 한쪽은 스웨어린젠의 집에서 발견됐다고 강조했다.
수 차례 사형 집행일이 연기됐지만 스웨어린젠의 관용 요구는 지난 19일 텍사스 사면·가석방 위원회에 의해 기각됐다. 또 연방 대법원도 21일 최종적으로 형의 집행유예 요청을 받아들이지 않았다.
워싱턴에 있는 미국사형정보센터(DPIC)에 따르면 스웨어린젠은 올해 미국 내에서 12번째로 형이 집행된 사형수다. 텍사스에서만 4번째다.
텍사스는 1976년 연방 대법원이 사형제를 되살린 뒤 가장 많이 사형을 집행하고 있다. 텍사스에서는 올해에만 앞으로도 11명의 사형 집행이 예정돼 있다.

광고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