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지난 2년여 동안 개발이 중단된 프리스코(Frisco)의 웨이드 파크 개발사업이 새 소유주를 찾음으로써 곧 재개될 것으로 전해졌다.
뉴욕(New York)에 기반을 둔 부동산 개발사 Gamma Real Estate이 개발사업의 소유권을 넘겨 받았다.
이에 따라 웨이드 파크 개발 부지와 관련해 Gammas로부터 1억 5000만달러를 빌린 전 소유주 Thomas Land & Development가 해당 개발사업 파트너쉽에서 제외될 것으로 알려졌다.
프리스코의 50억달러짜리 복합상업용 단지 개발사업의 대표 사업으로 가장 큰 기대감을 불러 모았던 웨이드 파크 개발사업은 지난 2014년 고층 오피스 건물과 호텔, 아파트,소매 상가 등 1단계 개발을 시작으로 첫 삽을 뜬 바 있다.
그러나 2016년 완공 예정이었던 1단계 개발이 지지부진한 진행 상황으로 2017년까지 이어진 끝에 부지 지면에 큰 구멍이 생기는 문제까지 발생하면서 공사가 전면 중단됐으며, 결국 올해 2월 해당 부지 소유권이 Gamma사로 넘어갔다.
조나단 칼리코우(jonathan Kalikow) Gamma 개발사 회장은 “프리스코 시와 소통을 지속하고 있으며 공사 재개 방향으로 상황이 진전되고 있다”고 밝혔다. 번역_ 박은영 기자

광고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