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DFW 등 미 전역 대부분의 부동산 시장의 주택 가격이 빠르게 증가하는 추세를 보이면서 예비 주택 구입자들의 소득 수준을 상회함에 따라 주택구입능력 간격도 점차 커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애나 드시몬(Anna DeSimone) 모기지 대출 전문가는 “가계 소득이 따라잡을 수 없을 정도로 전국 주택 시장의 가격이 빠르게 상승함으로써 잠재적 소비자들이 주택을 구입할 수 없는 상황이 발생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그나마 다행스런 것은 지난 몇 년에 걸쳐 패니 매(Fannie Mae)와 프레디 맥(Freddie Mac) 등 연방 주택 재정기구 두 곳이 소비자들의 재정 능력과 문화, 인구적 특성을 모델로 한 모기지 금융 이니셔티브를 연속적으로 실시해 온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따라 예비 주택 구입자들이 주와 지역 당국의 관련 프로그램들을 통해 더 오른 주택 가격 상승 상황에 대처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소득과 평균 주택 가격을 비교한 주택 지수에 따르면, 미 전역의 주택구입능력 격차가 91%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DFW의 평균 주택 가격이 27만 5000달러인 경우, 20%의 계약금과 유리한 이자율로 대출을 받아 해당 주택을 구입하더라도 주택 구입자의 소득 수준이 연간 7만 4000달러가 돼야 가능 한 것으로 드시몬씨는 설명했다.
실제로 DFW 지역의 중간 소득 수준은 예상 소득 수준에 못 미치는 6만 7000여달러 정도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구입 가능한 신규 주택과 기존 주택의 부족한 공급 상황은 텍사스를 비롯한 전국적인 문제로 특히, 캘리포니아(California)와 사우스웨스트(Southwest) 지역의 주택 공급난이 더욱 심각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리_박은영기자

광고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