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세계 인구가 점차 늘어나지만 한국은 오히려 줄어든다는 보고가 나왔습니다.
통계청은 2일 ‘2017~2067 장래인구특별추계’를 반영해 작성한 ‘세계와 한국의 인구 현황 및 전망 보고서’를 발표했습니다. 통계청은 해당 보고서에서 2019년 약 77억1000만명으로 추정되는 세계인구가 오는 2067년까지 103억8000만명에 이를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반면 한국은 2028년까지 약 5200만명으로 정점을 찍고, 이후 2067년까지 내리막길을 걸어 3900만명까지 추락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세계인구에서 차지하는 비율은 0.7%에서 0.4%로 감소합니다. 이처럼 인구가 감소하는 이유로는 고령인구 비중 증가와 출산율 하락이 가장 큽니다. 세계 고령인구 비중은 올해 9.1%에서 2067년 18.6%로 9.5%p 상승하지만 한국은 올해 14.9%인 것이 2067년엔 46.5%까지 불어날 것으로 통계청은 전망했습니다. 특히 총부양비, 생산연령인구 100명당 부양해야 할 유소년-고령인구가 37.6명에서 120.2명으로 무려 82.6명 늘어나 세계에서 가장 높은 수준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광고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