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 반대 시위가 격화하는 가운데 신학기 개학을 맞은 홍콩의 중고등 학생들과 대학생들이 벌이는 동맹휴학과 21개 업종이 참여하는 총파업이 벌어졌습니다.
2일 보도에 따르면 이날 오전 200여 개 중고등학교, 1만여 명의 학생이 참여할 것으로 예상되는 송환법 반대 동맹휴학이 홍콩 전역의 학교에서 시작됐습니다. 동맹휴학에 참여한 홍콩 중고등 학생들은 홍콩 도심인 센트럴의 에든버러 광장에서 모여 송환법 반대 집회를 열 계획입니다. 홍콩 내 10개 대학 학생회도 신학기를 맞은 이 날부터 2주 동맹휴학을 예고하고, 집회를 열기로 했습니다. 이들은 13일까지 정부가 5대 요구 사항을 수용하지 않을 경우 무기한 동맹휴학 등 투쟁의 강도를 높인다는 방침입니다. 한편 홍콩 시위의 ‘연소화’ 경향이 뚜렷해지는 가운데 중고등 학생들이 본격적으로 송환법 반대 시위에 가세하면서 충돌이 고조될 것이라는 우려가 제기됐습니다.

광고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