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꽁트릴레이 ] 한인작가 꽁트 릴레이 41

하와이에서 생긴 일(16)

이 대결은 부당하다. 즈네들한테는 아케보노가 영웅인지 몰라도 나는 그가 누구인지 모른다. 스모의 ‘스’자도 모르는 사람에게 스모로 대결을 하자고? 이 불공평한 대결에 레이가 있다. 레이, 나의 레이, 레이는 내가 죽어도 좋다는 것인가. 레이가 날렵한 휘슬을 삐이익 불었다. 상필과 마주 서 있던 하와이 스모가 성큼 발을 내 딛었다. 시간을 주면 안된다. 틈을 주면 안된다. 힘 좋은 놈한테는 잡히면 죽는다. 이런 거구들과 맞붙을 때는 언제고 속전속결이 최고다. 울 아버지가 쌀 한 가마 멘다면 나는 두 가마 멘다. 상필은 쏜 화살처럼, 화살이 활 시위를 떠나 피웅 날라가듯, 눈 깜작 할 사이에 상대편에게 달려들었다. 상필은 거구의 양 다리 사이에 머리를 박았다. 바위 같은 몸체가 상필을 누르는 듯했다. 잠시 숨을 멎고 다리에 힘을 주어 거구의 몸체를 들어올렸다.
“이 시키, 상필아, 난 쌀 한가마는 퍼뜩 들어올렸다. 니는 쌀 두가마는 올려야하지않겠나.”
“맞습니더.”
상필의 몸이 거구의 다리 사이에서 끼어 있는듯 했는데 비틀비틀 일어났다. 그리고는 목에 타고 있는 거구를 던지듯 하고 몸을 뺐다. ‘앗!’ 하면서 거구가 내동댕이쳐졌다.
Oh, my god!! 레이가 휘슬을 삐리릴 불었다. 레이가 달려오더니 상필의 팔을 들어올렸다. 거구는 카펫 밖으로 내동댕이쳐진 채 몸을 일으키지 못하고 있었다. 레이가 상필에게 키스를 퍼부었다.
상필은 거구의 스모를 들어올려 내쳤다는 사실이 믿어지지 않았다. 이건 상필의 실력으로 한 것이 아니었다. 왜 그런 말 있지않나. 불 난 집에서 집주인이 200키로가 넘는 피아노를 지고 나왔다는 얘기… 사람이 급하면, 절실하면 생각지도 못한 무의식적인 행동이 나온다고 하지 않는가. 사람에게는 슈퍼 파우어가 분명 있다. 상필이 지금 그걸 깨닫고 있는 중이다. 상필이 못돼도 쌀 두 가마 160키로의 거구를 들어올린 것이다. 내게 슈퍼파워가 있다니. 상필이 어릴 때 젤로 존경하던 슈퍼맨, 그가 수퍼맨이 될 줄은 꿈에도 생각지 못했다.
레이의 휘슬 소리가 삐익 났다. 또 붙으라는 신호다. 이번에는 키가 상필이보다 머리 하나는 더 큰 친구였다. 그가 손바닥으로 상필의 가슴을 탁탁 치면서 공격해 들어왔다. 손바닥으로 치는 힘에 밀려 금방이라도 카펫 밖으로 밀릴 것 같았다. 어차피 이 경기는 정당하지 않다. 스모를 해본 적이 없는 사람이 스모 선수와 대결을 하다니 말도 안되었다. 내가 왜 스모의 규칙을 지켜? 나는 태권도로 간다.
초등학교때 익힌 태권도가 상필을 움직이게했다. ‘태권도는 정신수련을 기초로 하는 운동이며 몸과 마음을 다스리는 무술이다, 이 말을 떠올리니 차분해졌다. 나는 비장의 무기를 쓰지 않으면 안된다. 이건 필살, 상대를 반드시 무릎을 꿇게 해야 한다. 상필은 거구의 샅바를 두 손으로 움켜잡았다. 그리고는 틈을 주지 않고 무릎으로 거구의 사타구니를 차 올렸다. 그곳은 급소중의 급소였다. 어느 운동이든 급소를 찌르는 것은 반칙이다.
“앗!”
거구가 사타구니를 끌어안고 고꾸라졌다. 상필에게 숨어있던 투혼이 살아났다. 상필이 남아있는 두 스모에게 손짓으로 불렀다. 그들도 이게 막가는 싸움인줄 안 모양이다. 상필이 돌려차기로 한 놈을 눕혔다. 또 한 놈에게는 가차없이 정곡 찌르기 태. 권. 도를 시행했다. 손이 칼처럼 날이 세워지고 힘이 배가됐다. 벽돌 한장 쯤은 깨보았던 손으로 스모의 비개덩이같은 물컹한 배를 찔러댔다. ‘내 아들에게는 반드시 태권도를 가르쳐야겠다. 사나이들에게는 언제 어느 때 힘을 써야 할지 모르는 일이니..’ 상필이 왜 느닷없이 이런 상황에서 있지도 않은 아들을 생각했는지 자신도 모를 일이었다.
삐이, 삐이, 삐이익~ 레이가 휘슬을 연속으로 불었다. 상필에게서 거의 살인적인 힘이 들어났다. 레이가 제지하지 않으면 큰 일 날 상황이었다. 그러게 왜 쌈을 걸어? 하와이 스모들은 상필이 공격적인 자세를 지속적으로 취하자 두 손을 털며 그만하자는 제스츄어를 했다.
“Stop, Please! 멈춰요. 그만.”
레이가 조용하지만 확고하게 말했다. 레이가 힘을 빼라는 듯 상필의 어깨를 다정하게 쓰다듬었다.
“나 오늘 밤 상필의 아기를 갖고싶어.”
“뭐라구? 레이, 다시 말해봐.”
레이가 그의 빨간 차를 몰고 숲 속으로 들어가는듯했다. 그들은 하와이의 올림프스 산 탄타루스 전망대에 올랐다.

김수자
하와이 거주 / 소설가

광고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