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오랫동안 경제 성장을 누려오며 “텍사스의 기적”이라는 수사를 얻은 DFW의 일자리 성장세가 둔화 기미 없이 굳건하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지난 3일, 중소기업 고용 감시기관 Paychex-IHS Markit이 공개한 데이터에 따르면, 지난 8월 기준 DFW 중소기업의 일자리 성장율이 여전히 미 전역에서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 다른 조사 결과인 노동통계국 보고에 따르면, 지난 7월 기준 DFW가 뉴욕(New York) 다음으로 일년 전에 비해 신규 일자리가 가장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뉴욕은 일년 사이에 14만 5000여개가 더 생겨났고 DFW는 12만 9000여개가 더 추가된 것으로 집계됐다.
그러나, 이처럼 공신력 있는 산술적 평가에도 불구하고, 북텍사스(North Texas)의 긍정적 경제 상황 이면에 거시적 텍사스 경제의 부흥에 가려진 불안 요소도 도사리고 있다는 부정적 지적이 일고 있다.
달라스 연방준비은행 FRB의 경제 전문가들은 텍사스로 유입되는 타 주 이주민 수가 최근 몇 년간 감소 추세를 보이고 있으며, 그러한 변화가 2015년 오일 산업 위기를 기점으로 시작됐다고 지적했다.
이는 신규 일자리를 이주민들의 노동력으로 해결해야 하는 텍사스 같은 주의 향후 경제전망을 어둡게 하는 요인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러한 지적에 대해, 일부 전문가들은 텍사스가 성장으로 이어지는 강점을 상실했거나, 타 주 이주민들의 발길을 끄는 인센티브가 축소되는 어떤 상황이 일어났기 때문일 수도 있다고 분석했다.
한편, 텍사스는 다른 주들이 경기 후퇴를 걱정해야 할 시기에 경제 성장을 이루며 ‘텍사스 기적’이라는 영예로운 훈장을 얻었다.
이런 경제 성장에는 현지인보다 더 높은 수준의 기술력을 갖춘 이주민들의 유입이 큰 몫을 했으며, 그로 인해 현재 이들이 텍사스 노동력의 거의 절반을 차지하게 됐다.
이를 전문가들은 “브레인 집단의 유입(brain gain)”이라는 용어로 설명하고 있다.
또, 텍사스로 사업장을 옮기고 확대하는 기업들도 이처럼 우수한 기술 인력을 비롯 한 텍사스의 호혜적 조세 정책과 적정한 생활비 그리고 지리적 요소를 텍사스의 이점으로 내세우고 있다.
샌프란시스코(San Francisco) 에 기반을 둔 세계적 공유교통업체 우버(Uber)가 달라스(Dallas)에 대규모 사업장을 건설하기로 결정한 것도 이러한 이점들이 크게 작용했기 때문인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텍사스는 2007년에서 2009년까지 경기 후퇴기 후에 경제를 회복해 실업률이 전국 평균 실업률보다 낮은 수준을 이어갔으며, 일자리도 111개월 연속 증가세를 지속할 만큼 긍정적 수준을 유지해 왔다.
그러나 전문가들은 2015년부터 텍사스의 근간 산업인 오일 산업이 위기에 봉착하면서 DFW를 포함한 주 전역 경제가 미 전역 평균 수준으로 하향세를 보였으며, 일자리 성장세도 지난 몇 년에 걸쳐 미 전역 수준에 가까워졌다고 분석했다.

번역_김현정 기자

광고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