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문재인 대통령은 9일 막판까지 고심을 거듭해온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을 결국 강행했습니다.
검찰이 조 장관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를 기소한 데 이어 조 장관 주변 인물들을 통한 의혹 수사를 본격화하는 상황이어서 여권과의 대립구도 심화 등 상당한 후폭풍이 예상됩니다. 야권도 강력 반발하며 총력 투쟁을 선언해 정국 경색이 깊어지고 있습니다. 문 대통령은 청와대에서 열린 임명장 수여식에서 TV로 생중계된 대국민 메시지를 통해 “자신과 함께 권력기관 개혁을 위해 매진했고 그 성과를 보여준 조국 장관에게 마무리를 맡기고자 한다”며 “권력기관 개혁 의지가 좌초되어서는 안 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야당은 조 장관 해임건의안 제출 등 모든 수단을 동원해 대여 투쟁을 벌이겠다고 예고했습니다. 또한 검찰도 조 장관 임명에도 조 장관 일가의 의혹에 대해선 “원칙대로 흔들림 없이 수사하겠다”는 입장입니다.

광고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