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동부 텍사스(East Texas)의 한 십대 소녀가 전자 담배 사용으로 인한 폐렴환자로 알려져 관심을 모으고 있다. 현재 달라스(Dallas) 아동 병원(Children`s Health)에서 인공호흡기로 삶을 연명하고 있는 피해 소녀는 타일러(Tyler)에 거주하는 열 일곱 살 휘트니 리빙스톤(Whitney Livingston)으로 고교 졸업반 학생이다. 의료진은 그녀를 전자담배로 인한 폐질환 환자로 진단한 것으로 알려졌다.
휘트니의 가족에 의하면 휘트니가 지난 2년간 하루 3, 4회 정도 전자담배를 사용했음에도 최근 급성 폐질환이 발병하기 전까진 별 이상 증세 없이 건강한 상태를 유지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휘트니가 최근 고열 증세를 보이면서 급성 폐렴으로 악화됐으며, 결국 호흡 곤란 상태에 이르러 달라스 아동 병원으로 급히 이송돼 인공 호흡기에 의존하는 상황에 이른 것으로 전해졌다.
병원측은 휘트니의 폐질환 증세가 기존의 폐렴 치료법으로는 호전되지 않아 전자담배에 의한 원인이 발병에 작용했다고 판단한 것으로 설명했다.
현재, 보건 당국이 전자담배의 위험성에 대한 조사와 연구를 이어가고 있는 가운데, 휘트니의 가족은 딸이 전자담배 폐해의 산증인이라면서 십대 청소년과 그 부모들에게 전자담배의 위험성을 경고했다.

번역 김현정기자

광고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