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모던테크헬스-로고1.jpg

[비즈탐방] 통증과 불균형 잡는 진보적 치료, 모던테크헬스

 

“이민생활에 간과하기 쉬운 건강, 잊지 말고 챙기세요”

 

 

가정의 달, 부모님께 무엇을 선물해야 할지 고민이 드는 이들이 많을 것이다. 나이가 들면서 육신이 맘대로 되지 않음은 젊은이의 때에는 아파 보지 않고는 잘 이해하기 힘들 것이다. 
노년기에는 무엇보다 ‘건강이 최고’다. 또한 건강에 대한 관심도 상당하다. 
방치하지 않고 더 많이 움직이고 더 많이 운동하면 건강한 나날을 영위할 수 있다. 하지만 각박한 삶 속에서 단 1시간이라도 매일 운동을 실천하려면 챙겨야 할 것도 많고 귀찮기도 하기 때문에 큰 결심 없이는 ‘건강지키기’가 쉽지 않음을 누구나 경험 해 봤을 것이다.

 

누워서 건강해지는 하루 39분
근육의 재건, 관절 운동의 회복과 척추 건강을 지키는 모던테크630은 최신 운동 및 치료기기로 시간과 장소의 제한이 없이 휴대도 가능한 온 가족용 건강 지킴이다.
M630 운동기와 원적외선 음이온 열선매트, 경침베개, 매트 등으로 구성 된 모던테크 630은 누워서 하루 39분, 다리를 올려놓고 춤추듯 재밌게 즐기기만 하면 몸의 불균형을 바로 잡아 통증의 원인을 해결하는 모던테크 630은 큰 움직임의 운동이 힘든 노인들에게도 안성맞춤이다. 
주 상품인 M630은 모든 검수를 마치고 한국에서 직 수입 된 제품이다. 한국에서는 의료기기로 분류돼 쉽게 접하기 힘들지만 미국에서는 건강 보조기기로 분류돼 소비자들의 가정으로 공급된다.

 

모헬1.jpg

 

 

이민 생활, 찌든 만성 피로 안녕~
정체 모를 몸의 뒤틀림은 근육의 통증을 유발 할 뿐만 아니라 하루 종일 눌린듯한 피로감까지 준다. 모던테크 630은 원적외선 음이온 온열매트가 찜질 효과 및 음이온을 사용한 열의 빠른 침투효과로 피로를 확실하게 줄여준다
뿐만 아니라 M630 기를 이용한 금붕어운동, 니시 운동, 맥켄지 운동 등 의료계에서 이미 검증된 운동법들을 통해 척추 교정, 장 운동, 위장병, 부인병 예방 치료 및 디스크(척추 자생력 증가), 목 디스크, 만성 면역력, 당뇨에도 효과를 경험할 수 있어 기초 건강 증진과 함께 만성적인 피로감을 개선한다.
이렇듯 누운 자세로 척추의 무중력 상태에서 근육을 움직여 뼈를 제자리로 향하게 하는 일련의 운동들은 만 7세 이상의 어린이들에게도 성장 판 자극 및 바른 자세를 늘 유지하게 도와 활기차고 자신있는 삶을 유도한다.

 

행사기간 1499달러, 15개월 무이자까지
모던테크 헬스는 로얄레인에 무료 체험관을 운영한다. 
월-토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운영되는 무료 체험관은 고객들이 직접 기기를 사용해 보고 제품을 구입할 수 있으며 또한 이 장소를 통해 지역 동포들의 사랑방의 역할도 감당하려 한다.
체험관에서는 또한 인삼, 아로니아 등 눈 건강과 면역 증진을 위한 건강제품도 함께 구비하고 있으며 NK365 supplement 및 암 세포 진단 등을 통해 미리 건강을 체크하고 지킬 수 있도록 돕고 있다.
모던테크 630은 가정의 달을 맞아 행사기간 동안 1499달러(15개월 무이자)로 판매하여 한 달에 100달러로 건강을 선사한다. 
모던테크 관계자는 “안마 의자보다 저렴하며 피로 회복 및 치료효과까지 있는 모던테크 630 으로 평생 건강을 도모하시길 바란다”며 성원을 당부했다.

 

모헬2.jpg

 

건강, 오늘 지키세요
모던테크 헬스의 유성 대표는 “건강은 내일 지킨다고 하면 늦는다”며 “내일, 다음주 등의 계획은 건강을 평생 지키지 못하는 원인이다”고 지적했다.
유 대표는 “실천하려는 마음과 실제적 행동이야 말로 어떤 건강제품보다 건강을 도모하는 지름길”이라며 “모던 테크 630 기기와 함께 건강한 삶을 영위하고 그 높아진 삶의 질을 통해 더 많은 일들을 감당하는 동포사회가 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가정의 달을 맞아 효도관을 밝힌 유 대표는 “효도는 자주 만나드리는 것이 가장 첫째며 맛있는 것을 해드리는 것이 두번째요 건강을 지켜 드리는 것이 세번째”라며 “이 세 가지를 잘 지켜드려 효도와 함께 아름다운 가정들이 올 곧게 세워져 나갔으면 좋겠다”고 마음을 전했다.

 

 

[KTN] 취재_서종민 기자 press2@dallaskt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