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0512_152857_resized.jpg

 

청년부 친선 축구대회 성황

남녀공학팀 우승 차지 … 2018 달라스 전미 축구대회 선수 선발 차

 

달라스 한인 축구협회(회장 공상렬)가 주최한 2018 달라스 전미 축구대회 청년부 친선 축구대회에서 남녀공학 팀이 우승을 차지했다.

2018년 달라스 전 미주 축구대회 청년부 대표팀 소집 대상 팀들을 대상으로 지난 12일(토) 갈랜드 하비 구장에서 치러진 이번대회는 DFW 지역 7개 청년 팀(FC Jason, FC 개발, FC 헝그리, 남녀공학, 덴톤 한인침례교회 축구선교팀, 베다니 장로교회 축구선교팀, FC Samsung 등) 이 참석한 가운데 치러졌다. 에버그린 컨스트럭션, 시티 오토바디, 서울가든, 신촌마켓 등이 후원한 이번 대회는 2018년 달라스 전 미주 축구대회 대비를 위한 필요한 실전 기술과 경험을 축적하는데 목적을 뒀다. 승패보다는 친목에 더 의의를 둔 한인 청년들의 스포츠 잔치로 치러졌다는데 의의가 있다.

이날 오전 9시부터 열린 이번 대회는 갈랜드 하비 구장 내 2개 코트에서 조별 리그전을 통해 각 조 상위 2팀이 결선에 올라 토너먼트로 승자를 가리는 방식으로 치러졌다. 이번 대회에서는 모든 연령층과 성별 구분없이 구성된 남녀공학 팀이 결승에서 FC 개발 팀을 무찌르고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가장 큰 활약을 펼친 MVP에는 여성 선수인 남녀공학팀의 첼시 이(Chelsea Lee) 선수가 차지했으며 우수선수상 역시 남녀공학 팀의 김은미 선수가 영예를 차지했다.

공상렬 회장은 “청년부 축구 발전의 초석을 다짐과 동시에 축구 동호인들의 애정을 보여준 의미있는 대회였다”고 소감을 전했다. FC 헝그리 팀의 엄태훈씨도 “청년들이 모일 수 있는 장이 되어 좋고 또한 스포츠라는 공통의 관심사로 마음을 나눌 수 있어 값진 시간이었다”고 소감을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