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image.png

 

세계 한국전 참전용사 순회 한나 김씨, 달라스 온다

리멤버727 대표 한나 김, 26개국 다니며 사연 듣고 저술 활동

미주 순회 방문 일환, 워싱턴 한국전 참전 기념비 설립 모금도

 

재미동포 1.5세이며 한국전 참전용사를 기념하는 리멤버 727 단체 대표인 한나 김(한국명 김예진)씨가 달라스를 방문한다. 오는 5월 22일(화) 오전 10시, DFW 국립묘지에서 열리는 방문 행사에는 달라스 포트워스 지역 한국전 참전용사 30여명과 장진호 전투의 Richard Carey 장군, 기념 사업 위원들이 함께 참석한다.

한나 김씨는 2008년 리멤버 727단체를 설립하고 많은 청년들과 함께 매년 한국전 휴전일인 7월 27일을 기념하는 행사를 워싱천에서 주최해 왔다. 또한  2009년 대학원 재학 중 미 연방 국회의원들을 설득하여 정전 협정 기념일, 7월 27일을 ‘한국전쟁 참전용사 인정의 날’로 지정하는 법안을 통과시키기도 한 장본인이다.

김씨는 2017년 한해 동안 6.25 전쟁 참전국인 26개국을 모두 순방하며 전세계 참전 용사들에게 위로 및 감사를 전했고 그들의 소원인 한반도 평화의 염원을 사진에 담아 한국 국회에서 전시회를 갖기도 했다.

올해는 지난 4월 27일부터 시작해 미주 70개 도시의 기념비를 순방하고 참전 용사들에게 경의를 표하는 자리를 마련하며 또한 워싱턴에 한국전 참전 기념비 설립을 돕기위한 행사도 함께 진행중이다. 이 행사는 90일의 일정으로 진행되며 마지막 날인 7월 27일 워싱턴에서 한국전 참전용사 인정의 날 기념식 행사와 함께 대미를 장식할 예정이다.

22일 달라스 행사에는 달라스 한인회와 민주평통 달라스 협의회(회장 유석찬)의 임원 및 관계자들과 각 한인회 단체장, 한인 인사들이 참여해 한국전 참전용사들의 뜻을 기린다. 또한 한미 연합회 달라스 포트워스 지부 회원들이 이날 봉사자로 참여할 예정이다.

 

한국전쟁 참전용사 인정의 날 기념 순회 방문

2018년 5월 22일 오전 10시

DFW national Cemetery (2000 Mountain Creek Pkwy Dallas, TX 75211)

주최: 달라스 한인회, 민주평통 달라스 협의회

문의: 972.415.6283(박병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