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반 이민 정책으로 야기된 노동력 부족 현상
어떻게 대처 할 것인가?

 

 

트럼프 행정부의 반 이민적 정책과 정서로 많은 고용주가 종업원을 구하기 힘들어졌다. 이민 세관국(ICE)이 종종 일터를 “급습(raid)”해 서류미비자들을 체포함으로 주로 비 숙련직 종사자들을 찾기가 어려워 지고 있다. 
결과적으로 많은 분야에서 노동력 부족 현상이 일어나고 있다. 특별히 건축업, 청소업, 식당가 등등 고된 노동을 하는 사람들이 모자라서 문제가 되고 있다. 이러한 현상은 더 악화 될 전망이다. 
트럼프 행정부는 이민 세관국이나 추방 재판 판사들의 실적 평가 기준을 얼마나 많은 사람들을 추방했는가에 둔다. 그러므로 더 많은 사업체들이 이민 세관국의 급습을 당할 수 있고 추방 될 것이다.  이러한 노동력 부족현상에 어떻게 대처 할 것인가.

 

불체 종업원에 취업이민신청으로 구제
이런 일에 종사하는 고용주들은 적법적인 절차로 어떻게 서류 미비자들을 구제할 지를 연구 할 필요가 있다. 특별히 히스패닉이나 남미에서 온 사람들을 많은 사용하는 고용주들은 서류 미비자 종업원들을 취업이민 스폰서를 할 수 있을 지를 알아 보아야 할 것이다. 우리 사무실을 통해서도 여러 회사들이 히스패닉 이민자들을 위하여 취업이민의 과정을 밟고 있다. 모든 종업원들을 취업이민 신청을 해 줄 수는 없지만 요직에 있으며 충실한 분들은 취업이민을 통해서 구제할 수 있을지 알아 보면 길이 있다.
다음의 사람들이 불체자이지만 취업이민을 통하여 구제 받을 수 있다.
 
1. 누군가가 그 종업원이나 그 종업원의 부모를 위해서 가족 이민 신청을 2001년 4월 30일 전에 한 경우.  이런 분들은 245(I) 불법 체류자 구제 조항에 포함 될 수있다. 수많은 멕시칸들은 245(I) 조항을 이용하기 위하여 2001년 4월 30일 전에 가족 이민 신청을 해 놓았다. 그렇지만 멕시칸들은 아직도 그들의 문호 일자가 열리기를 기다리고 있다. 왜냐하면 대부분의 멕시칸의 경우 가족 이민으로 할 경우, 평균 22년 이상이 걸리기 때문이다.
 
2. 그 종업원의 부모나 배우자가 영주권자나 시민권자의 경우.  
이런 분들은 취업이민 청원서가 승인 된 다음에 “불체”하는 것에 대해 “I-601(a) waiver을 (불법체류 한 것을 용서 받음) 신청하여 미국안에서 waiver 승인을 받은 다음에 본국에 가서 취업이민 비자를 받은 다음에 합법적으로 미국에 입국을 하면 영주권이 나온다. 본국은 취업비자 인터뷰를 하기 위하여 일주일 정도 만 가면 된다. 1년-1년 반에 영주권을 받을 수 있게 된다. 
 불법 체류자가 되었으나 위의 두가지 조건만 되면 멕시칸 뿐만 아니라 누구나 불법 체류자의 신분에서 구제 받고 영주권을 받을 수 있다.

 

3순위 취업이민과 고용 계약을 통해 
위의 언급한 두 가지 조건은 되지 않지만 본인의 신분이 살아 있을 경우는 일상으로 하는 3순위 취업이민을 할 수가 있다. 도넛샵, 센드위치 샵, 식당 등에서 신청이 쇄도한다. 스폰서를 해 주는 대신 영주권을 받은 후에 적어도 3년간 일 해 주는 조건이다. 
취업이민 신청은 Job offer애 근거하여 진행된다. 취지는 영주권을 받은 다음에 일을 하는 것이다. 그렇지만 그 고용주를 위해서 얼마 동안 일을 해야 한다는 규정은 없다. 왜냐하면 고용주가 더 이상 고용할 수 없는 사정도 있을 수 있고 또한 스폰서를 받은 종업원이 본인의 개인 사정, 건강, 가족 등등의 이유로 일을 할 수 없는 사정이 있을 수 있기 때문이다.  취업 영주권 스폰서해주는 것은 고용계약이 아니다. 고용 계약은 따로 해야 한다.  
 
서로간의 예의를 지킨다
영주권을 받은 다음 고용계약에 따라 일정 기간 동안 일을 하게 되는데 가끔 이런 약속을 무시하고 영주권 받은 분이 일을 그만 두는 경우가 있다. 고용계약을 위반 했다고 해서 소송하는 것도 큰 부담이다. 
또한 일방적인 고용계약과 박봉, 잔업 등을 강요하면서 수년간 발을 묶으며 희생을 강요하는 경우도 있다.
오랫동안 성실하고 책임 있게 일할 종업원이 필요한 고용주, 그리고 영주권과 직장이 필요한 종업원, 둘 다 서로의 예의를 지키는 것이 좋은 길이라고 믿는다. 
서로의 실제적인 필요을 채우기 위하여는 고용주와 고용인간의 상호 신뢰가 가장 중요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