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손용상 칼럼 / 짧은 글 깊은 생각  

‘드루킹’ 실체, 그 진실을 밝혀야 한다

지난 5월 18일자 조선일보 기사를 보면, 이번 김경수 & 드루킹(김동원) 댓글 조작 사건이 점입가경으로 돌입하고 있었다. 그러면서 조선일보는 이 편지내용을 발표하면서 이것이 사실인지 아닌지는 현재로서는 확인할 수 없다고 말을 아꼈다.
그런데 왜 그렇게 여운을 남겼을까? 생각건대, 만약 이 편지 내용이 사실이라면, 이는 김경수-드루킹 합작에 의한 ‘대선 농단사태’가 되기 때문이다. 그리고 그것이 어떻게 밝혀지느냐에 따라선 그 끝을 알 수 없을 정도의 경천동지할 함의(含意)를 갖고 있기에 신문은 말을 아끼고 있는 것이다. 물론 현재로서는 드루킹의 편지 내용도 그의 일방적 주장이기에 액면대로 믿을 수는 없다. 이에 대해 김경수 측도 ‘소설’이라고 전면부인하고 나섰다. 그러면서 신문사가 반론 차원에서 확인을 요구하자 그는 ‘정치공세’라며 일일이 대응치 않겠다며 ‘법적대응’을 하겠다고 계속 ‘오리발’을 내밀고 있다. 그러나 어쨌거나, 김경수는 원하든 원치 않든 진실게임에 이미 자동적으로 빠져들었다. 우선 조선일보 기사를 인용하면 이렇

 

댓글 조작 혐의로 구속된 ‘드루킹’ 김동원씨가 옥중에서 17일 변호인을 통해 본지에 편지를 보내왔다. A4 용지 9장, 7000자 분량이다. 그는 글에서 “2016년 10월 파주의 제 사무실로 찾아온 김경수 전 민주당의원에게 ‘매크로(댓글 조작 프로그램)’를 직접 보여줬다”며 “(댓글 작업을) 허락해 달라고 하자 고개를 끄덕였다”고 했다. 즉 김의원의 승인을 받고 댓글 조작을 시작했다는 것이다. (중략) “최순실 사건과 대통령 탄핵 사건을 거치면서 우리 관계는 자연스럽게 대선으로 이어졌다”고 했다. 이는 대선 때도 김 전의원에게 댓글작업을 보고했다는 의미다...”
 한 마디로 이 사건은 박근혜 탄핵정국과 지난 해 5.9 대선정국의 전(全)과정을 통해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드루킹 그룹의 댓글공작을 조직적으로 지원했다는 의혹이다. 즉 드루킹이 매크로 작업을 시연해보이며 그에게 댓글공작을 허락해달라고 하자 고개를 끄덕여 ‘승인’을 했다고 했다. 그리고 5월20일에는 대통령의 수행비서관(송인배)이 이 사건에 관련되었다는 새로운 정황이 터져 나왔다. 결국 대통령의 최측근이 관여한 ‘대선농단’ 주장은 말할 것도 없이 배후가 있다는 것이다. 왜냐면 이런 위험한 범죄적 행위는 누군가 뒤에서 봐주지 않으면 절대로 혼자서 할 수 없는 짓이기 때문이다.

 

따라서 앞으로 문제의 핵심은, 드루킹 편지의 사실여부를 가리기 위한 사직당국의 철저한 수사가 불가피하고 필수적이란 점이다. 그러나 만약 김경수가 주장한 것처럼 이 사건을 ‘소설’로 치부해 어물쩍 물 타기 수사로 넘어가려 한다면 이 정권은 ‘국민적 저항’을 감내해야할 것이다. 다행히 22일 국회 차원의 특검 안이 통과되었다. 따라서 이는 단순한 ‘드루킹 사건’이 아닌 ‘김경수 대선농단 여론조작 진실 규명’으로 다루어져 그 전말이 밝혀져야 마땅하다. 특히 사건 발발 초기에 경찰이 발표한 “텔레그램을 열어 본 결과 경악 그 자체고, 주범 구속 직전까지 김경수에게 일일이 상황 보고를 해온 것”이 사실이라고 말한 것에 주목해야 한다,.
 

요즘처럼 디지털 사이버 문명 시대에 SNS를 통한 대중선동 방식은, 정치와 특히 선거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친다. 왜냐면 대중들은 자신의 개인적이고 독립적인 판단에 따라 움직이기보다는, 그 어떤 음모집단의 치밀한 심리조작에 의해 맹목적으로 휩쓸려가는 속성을 갖고 있기 때문이다. 그리고 대중민주주의를 지향하는 좌익 세력 배후에는 항상 그러한 음성적 정치 브로커가 만들어지고, 정당 후보자들은 그 덕을 보기위해 그 불법성을 알면서도 모른 척 눈감아 주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그러나 그런 부당 행위를 ‘내로남불’로 내가 한 것은 마치 정당한 것처럼 국민에게 사기를 쳐서 더구나 나라를 말아먹었다면...이는 결코 그냥 넘어갈 일이 아니다. 만약 사실로 밝혀지면 ‘국민’이 일어나야 한다. 그래서 이 주범들을 잡아 반드시 처단해야 한다. 멀리 갈 것도 없다. 재작년 박근혜대통령의 경우에도 그 동기와 근본은 달랐어도, 국정원 댓글에 상대 좌파들은 무자비한 공격으로 상처를 입히고 급기야는 정권을 무너뜨리는 한 빌미가 되었었음을 우리는 기억해야 할 것이다. *

 

손용상 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