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KTN자료사진]작년-7월-달라스-무역관의-지역전문가-위촉식-모습.jpg

 

달라스 한인회, 5.18 기념식 개최

유석찬 회장 “광주의 아픔은 잊을 수 없는 교훈이자 등불”

 

달라스 한인회(회장 유석찬)가 지난 5월 18일(금) 오전 11시 30분부터 달라스 한인문화센터에서 제38주년 5.18 광주 민주화운동 기념식을 개최했다.

달라스 영사관 권민 영사, 달라스 한인회 유석찬 회장, 북텍사스 호남향우회 김강 회장 등 14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된 이번 기념식에서 이낙연 국무총리의 기념사 일부를 권민 영사가 대독했다. 그리고 유석찬 회장이 축사를 전했다.

유석찬 회장은 “지금 대한민국의 민주주의는 광주의 아픔 위에 쓰여졌다. 광주의 희생이 있었기에 민주주의 쟁취를 위한 치열한 역사가 가능했다”며 “눈물과 한으로 가득했던 5월 광주의 아픔은 잊을 수 없는 역사의 교훈이자 등불”이라고 밝혔다. 유석찬 회장은 또 “역사의 가치 앞에 이념논쟁이 설 곳은 없다. 극한의 상황에서도 민주주의를 지켜낸 광주의 역사가 자랑스러운 대한민국의 숭고한 가치가 될 수 있도록 5월 광주 정신을 계승해야 한다”며 “광주가 지킨 민주주의의 참모습은 정의와 민주주의라는 모습으로 영원히 영원히 함께할 것”이라는 말로 축사를 마쳤다.

이날 기념식은 사회를 맡은 유종철 위원장의 제안으로 모든 참석자들이 기립해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하며 마무리됐다.

 

[KTN]_안창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