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부녀자 4명 살해한 혐의로 수감된 미 국경순찰대원.jpg

 

텍사스 국경순찰대원, 부녀자 4명 연쇄살해

성매매 여성 타깃 ··· 도망친 5번째 피해자가 신고 

 

텍사스주의 한 국경순찰대원이 부녀자 4명을 살해한 혐의로 지난 주말 구금됐다고 AP통신과 공영라디오 NPR이 17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후안 데이비드 오티스(35)라는 순찰대원은 지난 15일 한 호텔 주차장에서 자신의 트럭에 숨어있다가 경찰에 붙잡혀 텍사스 러레이도 구치소에 수감됐다. 오티스는 여성 4명을 살해하고 5번째 피해자를 납치하려다 피해자가 도망쳐 경찰에 신고하면서 범행이 발각됐다.
오티스가 살해한 이들은 대부분 직업 성매매 여성으로,이들 중 한 명은 성전환자라고 AP는 전했다. 웹카운티 검찰청의 이시드로 알라니스 검사는 현지신문 텍사스 트리뷴에 “5번째 피해자가 자발적으로 용의자를 따라갔다가 신변에 위협을 느끼고 주유소에서 달아난 뒤 경찰에 신고했다”면서 “우리 의견으로는 최근 일련의 연쇄 살인에 관련된 용의자는 오티스 한 명뿐인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경찰에 신고한 피해자는 용의자가 1주 전 살해된 멜리사 라미레스(29)라는 여성에 대해 말하는 것을 듣고 연쇄살인범일지 모른다는 생각에 필사적으로 도망쳤다고 진술했다. 최근 살해된 여성은 머리에 총상을 입고 숨진 채로 발견됐다.
그보다 앞서 숨진 42세 여성도 총으로 살해됐으며 시신이 도로에 유기됐다. 알라니스 검사는 “용의자가 자신의 트럭을 타고 다니며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보인다”면서 “순찰대 근무를 하지 않는 비번 시간대에 범행한 것 같다. 범행 후에도 태연하게 일상적으로 순찰 근무를 했다”고 말했다.

[KTN]_이종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