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FW Korean Asso. Price.jpg

 

“한인들 모임 공간 필요 … 도와 달라”

포트워스 한인회, Betsy Price 시장 방문

포트워스 한인회가 포트워스 회장을 만났다. 포트워스 한인회는 8일(월) 오후 포트워스 시청을 방문 벳지 프라이스(Betsy Price) 시장과 미팅을 가졌다. 이날 모임에는 제니 그럽스 회장, 허재화 부회장, 오중석 문화위원장, 이소현 총무 등 한인회 임원들과 한나이슬 정명훈 사장 등이 자리를 함께했다. 
이날 미팅은 이인선 포트워스 전 회장의 주선으로 이뤄졌다. 제니 그럽스 회장이 새로 이끄는 한인회를 소개하고 포트워스 시장에게 한인들 관련 사업에 대해 논의할 수 있는 기회였다. 
제니 그럽스 회장은 12월 7일 열릴 예정인 포트워스 한인회 문화의 밤에 Price시장을 초대하며, 지역 한인들이 모임의 장소로 이용할 수 있는 공간을 추천해 달라고 부탁했다. 아직 한인회관이 없는 상태에서 여러 행사를 계획해야 하는 여러움과 함께 한인들을 위한 행사를 할 수 있는 공간의 필요성에 대해 얘기했다. 이에 프라이스 시장은 시청에서 도움을 줄 수 있는 방법을 모색해보겠다고 답했다. 제니그럽스 회장과 프라이스 시장은 2020년에 행해질 인구조사에 한인들의 참여를 높일 수 있는 구체적인 방법을 찾아보기로 했다. 
이번 미팅에서 한인회 문화위원장이기도 한 오중석 작가는 그의 The Extinction Crisis 시리즈 중 한 작품을 포트워스 시에 기증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지난해 포트워스 Main Street Arts Festival에서 심사위원 상을 수상하고, 올해 뉴욕에서 ATIM’S top 60에 선정된 오 작가의 포트폴리오에 깊은 인상을 받은 프라이스 시장은 감사를 표하며 추후 실무자를 통해 구체적인 기증절차를 논의하기로 했다. 
한나이슬 정명훈 사장은 포트워스 식물원(Fort Worth Botanic Garden) 내에 한국 정원 (Korean Garden) 조성사업에 대해 이야기를 했다. 정명훈 사장은 식물원 측과 논의를 어느 정도 진척시킨 상황에서, 시장의 적극적인 지지가 있으면 한국정원 조성을 추진하는데 큰 힘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시장 선거를 앞두고 있는 프라이스 시장은 앞으로도 포트워스 시민들을 위해 일하고 싶은 포부를 밝히고, 꾸준히 성장하여 미국 상위 15위권에 들은 포트워스 시를 더 살기 좋은 곳으로 만들기 위해 현직 시장으로서 시작하거나 진행중이던 Blue Zone을 비롯한 여러 프로젝트들을 재당선되어 마무리 하고 싶다고 말했다. 제니 그럽스 회장은 프라이스 시장이 현재까지 쌓아온 업적에 찬사를 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