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내년 재외동포재단 예산, 613억 확정

 

재외동포재단의 2018년 예산으로 총 613억이 확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재외동포신문에 따르면 재외동포재단의 내년 예산은 올해보다 2억 8600만원 줄어든 613억 1,600만원이 책정됐다. 이 중 인건비와 사업비는 늘어났으며 경상운영비와 조사연구사업비는 줄어들었다. 
이를 조금 더 자세히 살펴보면 인건비는 올해에 비해 2억 300만원 증가한 38억 600만원이, 사업비는 8억 8800만원 늘어난 554억 3,200만원이 책정됐다. 사업비는 다시 항목에 따라 한글학교와 교사를 육성하는 교육사업에 194억 4,400만원, 동포단체 활성화와 숙원사업 지원 그리고 동포사회 지도자 초청 등의 교류지원사업에 187억 4,000만원 등으로 구분됐다.
또 경상운영비는 13억 7,700만원 줄어든 20억 7,800만원이, 조사연구사업비는 지난해보다 1,000만원 줄어든 8억원이 책정됐다. 이 밖에도 차세대사업 62억 9,100만원, 한상네트워크 활성화 및 세계한상대회를 위한 한상네트워크사업 31억 7,100만원, 홍보문화사업 45억 8,600만원, 재외동포통합네트워크사업 24억원 등이 책정됐다.

 

기사제공_재외동포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