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터미널의-항공기-접안과-화물-하역-점검-모습.jpg

 

인천공항 2터미널 18일 개장

 

인천공항, 개장 준비 만전 … 길 잘못 들면15~38분 더 소요
터미널 혼동 막으려면 ‘e-티켓’·’문자’ 꼼꼼히 확인해야

 

오는 18일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이 정식 개장하고 승객 맞이에 나선다. 
인천공항 이용객은 항공사가 보낸 e-티켓과 문자메시지에 담긴 터미널 정보를 꼼꼼히 확인해 출국·탑승 절차에 혼란이 없도록 대비해야 한다. 9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이달 18일 오전 7시 55분 필리핀 마닐라로 떠나는 대한항공편 승객을 첫 손님으로 인천공항 2터미널이 본격적인 운영을 시작한다.

e-티켓 빨간색 터미널 정보 ‘확인’
2터미널은 대한항공과 항공동맹 '스카이팀' 소속인 델타항공, 에어프랑스, KLM 등 4개 항공사가 전용으로 사용한다. 
아시아나항공을 비롯한 나머지 모든 항공사는 기존처럼 1터미널을 이용한다.
국토부와 인천공항공사, 대한항공 등 각 항공사는 터미널을 헷갈려 잘못 찾아오는 승객이 없도록 다양한 상황에 대비하고 있다. 먼저 각 항공사는 항공권 예약 시 제공하는 e-티켓에 터미널 정보를 빨간색으로 강조해 표기한다. 공동운항의 경우 글씨 크기도 키워 눈에 띄도록 표기를 강화한다.
항공사·여행사가 출발 하루 전과 3시간 전에 2회에 걸쳐 보내는 문자메시지에도 터미널 정보를 표시해 혼란을 막는다. 그럼에도 터미널을 혼동해 잘못 찾아온 승객을 위해 1∼2터미널을 연결하는 직통 셔틀버스를 5분 간격으로 운행한다. 1∼2터미널을 셔틀버스로 이동하는 데는 15∼18분이 걸린다.
터미널 안내를 돕는 안내요원도 1터미널 버스·철도승차장과 주차장 인근에 66명, 2터미널에 36명 각각 배치해 당황하는 승객에게 정확한 정보를 제공한다. 직접 차량을 운전해 공항에 도착하는 승객을 위해 주요 내비게이션에도 '2터미널' 관련 정보를 반영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터미널 분리 운영이 처음 이뤄지는 만큼 초기 혼선이 우려돼 다양한 대책을 마련하고 있다"며 "인천공항 이용객은 공항 이용 전 주의를 기울여 터미널 정보를 확인해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승용차로 길 잘못 들면 최대 15분 더 걸려
승용차를 이용해 인천국제공항으로 가는 주된 코스는 인천국제공항고속도로에 진입해 영종대교를 지나는 길이다.
영종대교를 지나 제2터미널로 가는 첫 분기점은 공항입구 분기점이다. 여기에서 제2터미널 진입도로를 이용할 경우 제2터미널까지 거리는 약 12㎞. 제한속도(80∼100㎞)로 주행 시 약 11분 걸린다. 이 분기점을 놓치면 공항신도시 분기점을 이용해야 한다. 공항신도시 분기점에서 운서IC를 거쳐 제2터미널에 도착하면 약 2㎞(승용차로 2분 거리)를 우회하는 셈이다.
공항신도시 분기점마저 그대로 지나칠 경우 제1터미널을 거쳐 제2터미널로 가야 한다. 공항입구 분기점에서 제1터미널까지 거리는 약 11㎞로 승용차로 9분 정도 걸린다. 
이어 제1터미널에서 제2터미널까지는 약 16㎞로 17분가량 소요된다. 전체적으로 약 26분이 걸려 공항입구 분기점에서 바로 제2터미널로 가는 코스보다 15분이 더 소요되는 셈이다.

 버스 정류장 지나치면 약 38분 추가 소요
서울에서 공항 가는 버스는 총 35개 노선 중 8개가 제2터미널에 먼저 정차 후 제1터미널로 이동한다. 나머지 27개 노선은 제1터미널에 먼저 도착 후 제2터미널에 도착하는 경로다.
제1터미널에서 제2터미널까지 버스 노선 거리는 15㎞, 반대로 제2터미널에서 제1터미널까지 노선은 국제업무지역을 거쳐야 해 3㎞가 더 긴 18㎞다. 소요시간은 각각 15분과 18분이다. 만약 제2터미널을 그냥 지나쳐 제1터미널에 하차했다가 버스로 되돌아와야 한다면 배차시간(5분)까지 고려해 약 38분을 길에서 까먹을 수 있다.
공항철도는 제1터미널역을 지나 제2터미널역에서 내리면 된다. 요금은 1터미널역에 비해 600원 추가되고 시간은 6분 더 걸린다. 한편 인천공항공사는 고객 편의를 위해 제2터미널과 버스·공항철도 등을 잇는 교통센터에 특별히 신경을 썼다. 공항철도에서 제2터미널까지 거리는 59m로, 제1터미널(223m)보다 짧아 접근성을 크게 개선했다.

 

공항철도와 KTX도 연장운행
공항철도가 13번째 역인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역을 개통한다.
공항철도는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 개항을 5일 앞둔 이달 13일부터 해당 역을 개통해 운영한다고 9일 밝혔다.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역은 기존 공항철도 인천국제공항 역에서 노선을 5.8㎞ 연장해 만든 시·종착역이다.
이번 역사 개통으로 공항철도 일반열차는 서울역을 출발해 인천공항 제2 여객터미널역까지 66분 동안 총 13개 역에 정차한다. 이 구간 운임은 4천750원이다.
논스톱으로 운행하는 직통열차는 서울역에서 인천공항 제2 여객터미널역까지 51분 걸리며 운임은 9천원이다.
인천공항 제2 여객터미널에서는 대한항공, 델타항공, 에어프랑스, KLM 항공만 탑승 수속을 할 수 있다.
공항철도 관계자는 "제2여객터미널역은 제1터미널역과 달리 철도 승차장에서 59m만 걸으면 바로 터미널에 진입할 수 있어 공항 접근성이 좋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