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건강 칼럼 ]   에델바이스 이재범 원장의 ‘건강한 치아 가꾸기’

병원 영리 법인

 

한국뉴스를 보다 보면 병원의 영리 법인에 대한 기사가 가끔 회자되는 것을 보게 될겁니다. 치과에서도 같은 문제들이 대두되고 있습니다. 모든 비지니스가 이익을 추구하는 것이고 보면 영리법인 병원은 당연한 것으로 보이고 또 큰 자본이 이익을 추구하기위해 병원 사업에 뚸들면 개개의 환자는 좀더 저렴한 가격에 더 좋은 진료를 받을 수 있지 않겠냐는 생각을 하게 됩니다. 이 문제는 쉽게 장단점을 따지기는 매우 어려운 문제인듯 합니다. 
먼저 장점을 살펴보면 큰 자본이 병원 사업에 뛰어들다보면 더 좋은 장비와 시스템을 쉽게 도입해서 환자의 측면에서는 편의가 향상 될 수있습니다. 이론적으로는 더 좋은 시설 때문에 더 좋은 진료를 받을 수 도 있습니다. 
병원의 입장에서는 규모를 크게 하므로 광고비용을 줄이고 인력을 순환 시켜서 최대한 활용해 비용을 절감 할 수 있습니다. 
또한 규모가 크면 여러가지 소모품의 비용도 크게 절감 할 수 있는 장점이 있습니다. 
환자의 입장에서는 여러위치에 있는 같은 브랜드의 병원을 이용함으로써 다른지역에서도 같은 서비스를 받는 것을 기대 할 수 있습니다. 
이런 여러 장점때문에 일각에서는 병원 영리 법인을 촉구하고 있습니다. 특히 의료 사업에 뛰어들기 원하는 자본이 튼튼한 기업이 이런 경향이 있습니다. 
하지만 이런 장점들 뒤에는 단점도 있습니다. 가장 큰 단점은 의료의 상품화 입니다. 개개의사에 의해 유지되는 의료체계에서는 의사와 환자의 관계가 중요하고 환자가 하나의 사람으로 존중됩니다. 
환자도 불편한점이 있으면 의사와 직접 이야기해서 해결합니다. 
하지만 영리법인하에서는 환자는 개개의 의사와 소통하는 것이 아니고 회사와 소통합니다. 불만이 생기면 회사에 불평하고 회사는 변호사를 통해 이야기 합니다. 환자의 입장에서는 당연히 서비스에 대해 불평을 제기 하기가 어려워 집니다. 
또한 같은 브렌드의 병원이 주를 이루면 환자가 선택할 수 있는 병원이 한정됩니다. 그리고 만일 주류 병원이 마음에 들지 않는 다든지 환자의 보험을 받지 않는 다든지 하면 환자의 입장에서는 문제가 될 수 있습니다. 
무엇보다도 가장 큰 문제는 영리법인하에서는 환자가 사람으로 여겨지기보다는 하나의 상품으로 여겨진다는 점입니다. 영리법인에서 중요한 것은 숫자이고 비지니스파트에서는 매일 일정 정도이상의 매출을 기대합니다. 
이 기대는 다시 상품을 파는 즉 진료를 담당하는 의사들에 대한 압력으로 돌아 오고 의사들은 일정 수입을 벌어 들이기위해 환자들에게 최대한의 방법을 강구 해야합니다. 
따라서 때로는 많이 급하지 않는 치료들도 포함되곤합니다. 또한 영리법인치과에서는 한 치과에서 교정, 임플란트등 모든 시술이 가능하다고 광고하지만 대부분의 경우에는 한병원에 한두명의 닥터가 있고 다른 전문의는 대개 한달에 한번이나 몇주에 한번 방문하는 식으로 진료가 진행되므로 이 시간을 맞추려면 환자가 자기 스케줄을 이에 맞춰야하는 수고를 감내해야합니다. 
그리고 대부분의 닥터들은 월급받는 닥터들이므로 책임감이 덜하고 또 근무조건에 따라 이 병원에서 저병원으로 옮겨 다니곤 합니다. 따라서 환자의 입장에서는 똑같은 닥터에게 계속 일정하게 진료를 받을 수 있다는 보장이 없습니다. 
만일 임플란트나 교정 처럼 고가의 치료를 받은 경우 문제가 생겨서 다시 방문했는데 치료한 닥터가 없다면 심적으로 참 난감할 듯합니다.   
지나가시다가 똑같은 이름을 가진 병원들을 여러 지역에서 마주하실 수 있고 때로는 큰 간판광고나 티비광고를 하기도 하는데 이런 것들이 영리법인 치과입니다. 
우리 달라스 지역에서는 이런 영리법인 치과가 기하급수적으로 늘고 있고 약 30-40 퍼센트 정도에 달하지 않을까합니다. 
일례로 Floss, Mint, Jefferson, Modern, Monarch, Pacific등 귀에 익은 이름들이 이에 해당합니다. 최근에는 몇개의 한인 영리법인 치과도 달라스에 문을 연 것 같습니다.  
영리법인의 장단점, 그리고 나에게 맞는 스타일 인지를 생각해보고 선택하는 것이 좋을 듯합니다. 만일 내가 한 의사에게 지속적으로 치료 받기를 원한다면 개인 치과를 선택하는게 좋겠고, 의사가 바뀌어도 많은 의사들에게 진료를 받기 원하면 영리법인 치과를 선택하는게 좋을 듯합니다. 

 

이재범.jpg

 

이재범 원장

 

• 에델바이스 치과 임플란트 센터원장, 미국치주과 전문의. 
• 연세대학 치과대학 졸업, 고려대학 보철과 수련 
• 고려대학 박사
• 조지아치대 치주과 수련,  ICOI  임플란트 펠로우 및 디플로마
• 현 조지아 주립치대 치주과 겸임교수, 고려대 치과학 겸임교수
• 노벨바이오케어 자문위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