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wi001t1526380_l.jpg

 

 

[ 건강 ] 한국 홈케어 건강 칼럼

 

비타민 D에 대하여

 

비타민 D의 효능

전술한 바와 같이 비타민D의 가장 중요한 역활은 우리 몸의 혈중 칼슘 농도를 높이는 역활이다. 혈중 칼슘은 우리 몸의 매우 중요한 신호 전달 물질이며, 특히 근육, 심혈관계, 신경계에서 중요한 역 활을 하는 이온이므로 그 조절 물질인 비타민 D가 주목을 받는 것이다.
이때 주의할 점은 비타민D 가 혈중 칼슘 농도를 높이는 기전이다. 즉  칼슘의 소화관 흡수를 높이고, 신장등으로의 배출을 줄이는 것 뿐만 아니라, 역설적으로 뼈에서도 칼슘을 빼내어 혈중 칼슘 농도 를 높인다는 것이다. 이렇듯 일차원적으로 보면 오히려 뼈의 칼슘 농도를 낮추고 골다공증을 유발 할 것 같지만, 전체적 칼슘 이온의 증가와 다른 이온과의 상호 작용을 통해 결국은 뼈의 칼슘 농도도 높아지게 되므로, 비타민과 칼슘 그리고 골밀도의 관계에 오해가 없어야 할 것이다.
또 비타민은 그 전구 물질이 콜레스테롤이므로 다른 호르몬과 밀접한 관계를 맺고 준 호르몬 역활 을 하기도 한다. 특히 뇌내 신호 전달 물질 중에 도파민, 세로토닌 등의 대사에도 관계한다. 우울 증상이 있는 사람에게 외출을 권하고 햇볕 쬐기를 추천하는 것도 이런 비타민D의 역활에 촛점을 맞춘 처방인 것이다.

 

비타민 D 결핍증과 과잉증

무엇보다 대표적인 증상은 체내 칼슘 부족에 의한 골강도의 약화로 인한 성인의 골다공증이나 유아의 구루병 같은 골격계 질환이다. 노인이나 폐경기후 여성이 일상 생활 중 가벼운 낙상에도 손목 이 쉽게 부러지고 더 심한 경우 고관절 골절이 쉽게 오는 것도 다 비타민 D-칼슘 부족에 기인한다.  또 성장기의 어린이가 유전적, 영양적 이유로 칼슘이 부족하게 되면 뼈가 곧게 자라지 못하고 휘어지며 쉽게 부러지는 구루병이라는 질병에 걸리게 되는 것이다.
비타민 D 의 부족은 면역력 약화로도 나타나 아토피 피부염이나 알레르기 비염 같은 증상이 생길 수 있다. 한 조사에 따르면 비타민 D 결핍시 아토피 피부염은 1.3 배, 알레르기 비염은 1.2 배의 발병율 증가를 나타낸다고 한다.  그 밖에 노인들 특히 할머니들은 햇볕이 부족한 겨울 등에 만성적으로 부족현상이 생기기 쉬운데 이때 쥐가 잘 나는 수가 있다. 일반적으로 다리에 쥐가나면 마그네슘 부족을 생각하는 경우가 많은데  계절적, 연령적 요인을 고려해 칼슘제재를 복용해 볼 수도 있다. 그 외에도 당뇨병, 심부전, 심장명, 근육통 고혈압 등의 질병과도 관련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있다.
비타민D 역시 지용성으로 과잉 섭취시 몸 밖으로 쉽게 배출되지 못하고 축적되기 쉽고 그만큼 부작용이 생기기 쉽다. 과용시 부작용으로는 식욕부진, 구토, 설사 등이 있고 고칼슘혈증으로 인해 요로 결석을 비롯한 각종 결석이 생기며 심각한 경우 급/만성 신부전의 원인이 되기도 하므로  주의를 요한다.


비타민 D의 섭취

비타민 D 섭취의 가장 기본적 방법은 역시 음식을 통한 섭취일 것이다. 비타민D가 가장 풍부한 음식은 생선류이며 소위  ‘등푸른 생선’ 이라고 불리는 종류에 많다. 대구의 간유, 연어, 정어리, 고등어 참치 100~200 g 이면 1 일 권장량을 섭취할 수 있다. 또한 달걀이나 우유 및 유제품, 육류의 간 등에도 들어 있긴 하지만 등푸른 생선류 만큼 풍부하지는 않다. 식물성 비타민D 로는 버섯, 견 과류 등이 있지만 이는 일반 육류 섭취보다 더 비효율적인 방법이다.
2차적 방법은 위에서도 잠깐 설명한, 피부에 햇볕을 쬐어 비타민D를 합성하는 방법이다. 이를 위해서는 최소한 일주일에 1~2 회, 1회에 30 분 이상 얇은 옷이나  팔,다리 등이 충분히 노출된 옷을 입고 야외 산책이나  일광욕을 행해야 한다. 하지만 이는, 특히 한국인에 있어서는 인종적으로, 문 화적으로 효율적 방법에 속하지 못한다. 더우기 이 곳 텍사스에서는 여름엔 더워서, 겨울엔 추워서 그 실용성이 의심되기도 한다. 더구나 현대인들은 실내에서 생활하는 시간이 많고, 또 요즘에는 외출시 자외선 차단제를 거의 일상적으로 사용하기 때문에 햇볕으로 비타민D를 전부 보충하기는 어렵다.

따라서 요즘에는 안정적으로 비타민 D를 공급받으려면 영양제 복용을 권하는 추세이다. 사실  영양제, 특히 비타민제  복용의 장단점 혹은 필요성에 대해 많은 찬반 이론과 연구 결과가 있어 왔고 또 아직도 진행 중인 것이 사실이다. 하지만 그 찬반 논쟁에서 가장 먼저 결론이 나고 필요 성이 인정된 비타민 중 하나가 바로 비타민 D 다. 요즘은 건조 효모 등에서 얻은 자연 유래 비타민이 보조인자들을 같이 함유하고 있기 때문에 흡수율과 생체 이용율이 높아 많이 추천되고 있다. 또 비타민 D 와 칼슘이 같이 혼합되어 있는 영양제도 많이 추천되는 품목 중 하나이다. *
 

 IV Nutridrops 
 http://ivnutridrops.com  
TEL : 1-833-830-9599, 214-566-9082 
담당자 : 유성 원장

 

B038.p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