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건강 ] 에델바이스 이재범 원장의 ‘건강한 치아 가꾸기’  

 

만들려는 자와 없애려는 자

 

상식적으로 필요한 것도 때로는 경우에 따라 불필요해지는 경우도 있습니다. 치과에서 남아있는 뼈가 그런 경우인 것 같습니다. 치아를 유지하기 위해 치아를 받쳐주는 뼈가 필요한 것은 주지의 사실입니다. 하지만 잇몸질환이 상당히 진행되어서 일부분의 뼈의 흡수가 일어나고 남아있는 뼈가 뾰족하다던지 아니면 남아있는 뼈가 치아주변을 청결하게 유지하는데 방해가 된다든지 하면 치과의사는 잇몸을 열고 뼈의 형태를 다듬어 주거나 뼈를 이식합니다. 이런 치료들은 치아주변을 청결히 할 수 있는 형태가 장기적으로 치아를 유지하는데 이롭다고 생각되어지기 때문에 시행되는 시술입니다. 

임플란트의 경우에도 비슷한 경우가 발생합니다. 임플란트를 하기 위하여 치과에 갔을 때 뼈가 부족하니 뼈를 이식해야한다 라는 권유를 받으시는 분이 많이 있을 줄 압니다. 또는 치아를 발치하고 나서 뼈를 다듬어야한다든지 아니면 뼈를 깍아내자는 말을 듣는 경우도 있습니다. 그럼 어느 경우 뼈를 이식해야하고 어떤 경우에 뼈를 잘라내야하는 것일가요? 먼저는 치아와 마찬가지로 임플란트를 심기위해서는 임플란트를 지지해줄 충분한 뼈가 필요로 합니다. 특히 임플란트를 심고 나서 바깥 뺨 쪽으로 약2미리 정도의 뼈의 양을 확보 할 수 있다면 차후에 생길 수 있는 뼈의 흡수와 이에 따른 임플란트 주위염의 가능성을 현저히 줄일 수 있습니다. 이는 임플란트를 심고 나서 생기는 뼈의 자연적 흡수를 어느 정도 막아줌과 동시에 보상하는 역할을 하게 합니다. 그리고 치아를 상실하고 나서 생기는 뼈의 흡수에 대항하여 원래의 모양을 회복 시키기위한 뼈의 이식은 자연스러운 모습을 추구하는 입장에서는 매우 중요한 일이라 하겠습니다. 하지만 이미 뼈가 많이 상실된 경우는 뼈를 회복 시키기 너무 어려우므로, 뼈가 흡수된 부분을 인공보철물로 대체하는 방법을 써야합니다. Allon4나 Trefoil 이 이런 개념입니다. 이 두개념은 임플란트 즉시 고정성 보철물을 제공해줄 수 있는 것으로 최근에 인기가 많은데 이는 상실된 뼈를 평평하게 만들거나 아니면 때로는 뼈를 더 많이 삭제 후에 임플란트를 심기도 합니다. 
그림1은 Allon4 를 보여 줍니다. 그림을 자세히 보시면 다른 임플란트와의 가장 큰 차이는 임플란트 위에 잇몸부분과 치아가 같이 붙어 있다는 것입니다. 이유는 Allon4 는 임플란트의 갯수가 적기 때문에 임플란트를 서로 연결하는 장치를 쓰게 됩니다. 그리고 이 연결 장치위에 치아를 올리게 되기 때문에 상당한 공간을 차지하게 됩니다. 그리고 그림 2에서 보시는 것처럼 웃을 떄 잇몸이 올라가고 이때 잇몸과 임플란트 보철물사이의 공간이 보이지 않게 하려면, 보철물이 웃을 때 입술의 위치보다 더 위에 위치 하여야합니다. 그러므로 임플란트 보철물을 위한 공간이 치아끝에서 잇몸 사이까지에 약 15에서 18미리 정도의 공간이 필요합니다. 이 공간은 클수록 보기 좋게 만들기 좋고 보철물의 두께를 충분히 확보함으로써 충분한 강도를 부여할수 있게도 합니다. 하지만 사람의 입이 다물어질 때 턱의 위치는 근육과 원래 치아의 위치에 따라서 정해져 있으므로 무작정 크게 만들 수는 없고, 공간을 확보하기 위해서는 잇몸쪽 뼈를 깎아서 공간을 확보해야합니다. 이는  Trefoil 도 같은 개념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따라서 잇몸뼈를 이식해서 더 자라게 하기 보다는 일정하게 다듬어서 잇몸을 포함한 보찰물이 위치하게 합니다. 이 두 개념은 단단한 음식을 선호하는 한국인들에게는 낮설은 개념이지만 부드러운 음식을 주로 섭취하고 치아를 뽑는 즉시 고정성 보철물을 하기 원하는 서양인들에게는 많은 인기가 있는 시술 방법입니다. 
특히 수술 당일에 아름다운 미소를 즉시 회복한다는 것 때문에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그리고 전체를 임플란트를 해야하는 경우는 임플란트의 갯수가 많아지므로 상당한 비용이 드는데 상기의 두개념을 사용하면 임플란트의 갯수를 현저하게 줄일 수 있으므로 치료 비용도 줄일수 있습니다. 그리고 내 몸에 다른 사람의 뼈를 이식하고 싶지 않은 사람들도 선호하는 방법입니다. 하지만 처음 임플란트를 심고나서 임플란트에 문제가 생길 경우는 남아있는 뼈의 양이 한정 되어 있으므로 두번째 치료시에 상당한 제약이 따를 수 있습니다.  
이상에서 처럼 임플란트를 할 때 경우에 따라 뼈를 이식하기도 하고 줄이기도 합니다. 내가 원하는 방법이 어떤 치료 방법인지 자세히 알아보고 장단점을 고려 후에 치료게획을 선택하는 것은 중요합니다. 

 

Untitled-2.jpg

 

 

 

이재범

 

• 에델바이스 치과 임플란트 센터원장,미국치주과 전문의. 
• 연세대학 치과대학 졸업, 고려대학 보철과 수련 
• 고려대학 박사
• 조지아치대 치주과 수련, ICOI  임플란트 펠로우 및 디플로마
• 현 조지아 주립치대 치주과 겸임교수, 고려대 치과학 겸임교수
• 노벨바이오케어 자문위원

 

B049.pdf 다운받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