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펠

세바시.jpg

 

 이기자의 세바시 

 

믿는자로 나는 누구인가?

 

독일 작가 레마르크의 소설을 영화화한 ‘서부전선 이상 없다’라는 작품이 있다. 제1차 세계대전의 참상을 실감나게 그려낸 반전영화이지요. 적군끼리 서로 총부리를 겨누는 장면이 나오는데 그때 한 병사가 상대를 향해 이렇게 외친다. 

“친구여, 나는 그대들을 죽이고 싶지 않소.… 우리는 함께 죽음을 두려워하는 인간이 아니오. 그런데 어떻게 우리가 적일 수 있단 말이오. 우리는 인간이오. 우리는 서로 불쌍한 인간이오. 그리고 우리는 서로 죄인이오.”

그의 절규에 상대 병사도 적의를 상실했고 그들은 서로 얼싸안고 눈물을 흘렸다. 상대가 한 인간임을, 그저 연약하고 죄 많은 인간일 뿐임을 깨닫고 서로 용서하며 품어준 것이다.

성경은 끊임없이 우리가 누구인지를 말씀한다. “의인은 없나니 하나도 없으며”(롬 3:10). 즉 우리는 모두 하나님의 은혜가 필요한 죄인이요 불쌍한 인생이라는 것이다. 진정 나 자신이 죄인임을 깨닫고 겸손할 수 있다면 진정 상대가 죄인임을 이해하고 긍휼히 여길 수만 있다면 이 땅의 모든 갈등과 다툼은 사라지고 평안과 기쁨과 감사만이 넘치게 될 것이다. 

“나는 의인이나 위인이나 성자가 존재함을 믿지 않는다. 이 땅에는 오직 한 종류의 사람만이 존재한다. 그들은 다 죄인이다.”(블레즈 파스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