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펠

주교2.jpg

 

“개인과 공동체의 역동성 회복에 박차 가하겠다”

 

달라스 주님의 교회, 신임 담임 목사 취임식과 함께 회복과 재도약 `신호탄' 

 

 

푸른 초장 쉴만한 물가, 달라스 주님의 교회(원로목사 서정수, 담임 윤성은 목사)가 신임 담임목사 취임식을 통해 새로운 부흥과 도약을 하나님 앞에 약속했다.
지난 8월 6일(주일) 오후 3시부터 달라스 주님의 교회 본당에서 치러진 신임 윤성은 담임목사의 취임식에는 내외빈들이 참석한 가운데 축복의 분위기 속에서 엄숙히 거행됐다.
서정수 원로 목사의 사회로 진행 된 취임 예배는 찬양과 초청, 성시 교독 등의 순서로 이어졌다. 
이어 홍경숙, 방지영, 방휘민 3인의 아름다운 특송을 통해 은혜로운 시간을 연출했다.
이날 말씀을 선포한 부 노회장 이구광 목사(달라스 소망 장로교회)는 에베소서 2장의 말씀을 들고 '함께 세우는 교회'라는 제목의 설교를 전했다.
이 목사는 혼자가 아닌 성도들이 함께 세워 나가는 교회를 강조하며 새로운 담임 목사와 함게 달라스에서 하나님이 주목하시며 그의 나라를 이땅에 세워나가는 교회로 서 달라고 당부했다.
이어진 담임목사 취임식은 이구광 목사의 인도아래 조정락 장로의 담임목사 소개로 이어졌다. 
신임 윤성은 목사는 이구광 부 노회장이 인도하는 서약의 자리에서 담임 목사로 취임하는 의사와 담임으로서의 책임감을 다시 확인하며 굳게 선언했다.
또한 성도들 역시 세워지는 신임 담임목사를 청빙함에 있어 온유와 사랑으로 따를 것을 굳게 약속하며 늘 격려와 협력의 덕을 세우는 노력을 게을리 하지 않을 것을 선언했다.
이어 이구광 목사는 윤성은 목사의 담임목사 취임을 공포하며 취임식을 마무리 지었다.
원로목사인 서정수 목사는 축사와 권면을 통해 주님의 교회의 담임을 맡아 눈물과 무릎으로 교회를 세워 나갈 것을 당부했으며 윤성은 목사도 취임 인사를 통해 주님의 교회의 담임으로서 최선을 다해 성도와 교회를 섬길 것을 약속했다.
주님의 교회는 신임 윤성은 담임목사의 취임과 함께 지난 분열과 반목의 시간을 청산하고 새로운 화합과 부흥의 시대를 열어나가기 위한 첫 발걸음을 떼며 앞으로 달라스 지역 교계의 영적 지도에 큰 획을 긋게 되리라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인터뷰

내실있는 교회, 회복하는 교회

주님의 교회 윤성은 목사

주님의 교회 담임으로 취임한 윤성은 목사는 한국 성서대학교를 졸업하고 Reformed Theological Seminary와 총신대학교 M-Div 및 트리니티 신학교에서 Th. M을 수학했다.
한국 제자교회에서 시무했으며 도미후에는 올랜도 한인 장로교회를 거쳐 달라스 주님의 교회 담임목사로 취임하기 전까지 지식과 소양, 경험을 두루 갖추며 준비해왔다. 
윤 목사는 “회복과, 치유, 극복이 현 세대의 그리스도인에게 공통적으로 필요한 부분”이라 강조하며 “개인과 공동체의 회복은 곧 교회의 다이나믹을 회복하는 일이며 교회의 회복은 곧 그리스도의 영광이 드러나는 일”이라고 비젼을 제시했다.
이어 “교회가 성도들의 영적 성장이 잘 이뤄지고 있는지 계속 점검해야 한다”며 “성도 스스로도 그리스도인으로서의 정체성에 걸맞는 영성을 갖추기 위한 노력을 기울이는데 게을리하지 말아야 할 것”이라 강조했다.
그는 “평신도 리더를 세워 나가는 일에 목회의 시간을 많이 할애할 것”이라고 목표를 밝히며 “겉만 화려한 것이 아닌 내실을 갖춘 주님의 교회로 성장하도록 지역 교계가 함께 기도해 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KTN] 취재_서종민 기자 press2@dallaskt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