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펠

큰나무(웹).jpg

 

“성전 이끄신 주님의 은혜에 감사”

캐롤톤 큰나무교회, 성전 구입 완료 부흥 사경회
이연길 목사 초청 “모든 것이 하나님의 계획과 은혜”

 

캐롤톤 큰나무교회 (담임 김귀보 목사)가 성전 구입 완료와 함께 부흥 사경회를 열고 하나님의 은혜에 감사하며 재헌신하는 귀한 시간을 가졌다.
지난 27일(목)부터 3일간 이어진 말씀 사경회에 이어 1일(주일)에는 성전 봉헌 감사 예배를 드리며 감격과 감사, 그리고 은혜를 동시에 경험했다.
이번 말씀 사경회에는 빛내리교회 원로목사이면서 장로회신학대학교 원로교수이자 달라스와 깊은 인연을 가진 이연길 목사가 주 강사로 초청돼 은혜를 나눴다.
이연길 목사는 이번 부흥 사경회를 통해 최근 발간한 자신의 저서 ‘내러티브로 풀어내는 요한계시록’을 소개하며, 현대 교회들과 성도들이 자칫 왜곡된 시각으로 바라보기 쉬운 ‘종말론’을 올바른 시각으로 바로 잡고 바른 종말에 대한 성도의 자세를 가다듬도록 이 목사의 깊은 성찰에 힘입은 바른 해석법을 전했다.
이 목사는 “잘못된 종말론은 염세론에 사로잡히게도 하고 삶의 의욕을 꺾어 버리기도 하는 등 부작용이 심각하다”며 “하나님게서 종말을 이야기 하심은 되려 삶을 더 풍요롭게 하시려는 의도이며 이 의도를 잘 파악하는 지혜가 우리 성도들에게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이 목사의 깊고 해박한 성경 지식을 통한 통찰력은 참석한 많은 성도들과 목회자들의 마음에 경종을 울렸다. 
3일간의 사경회를 마친 후 곧바로 이어진 주일(1일) 오후 5시에는 “모든 것을 하나님께서 하셨다”는 주제 하에 성전 구입 감사 예배를 올렸다.
이 예배에는 달라스의 여러 동료 목회자들이 함께 자리를 하며 큰나무교회의 성전 구입 완료를 함께 축하했으며 앞으로 나아갈 큰나무교회의 큰 걸음을 기도로 응원했다.
이날 대표 기도는 수정교회의 홍장표 목사가 맡았으며 봉헌 기도는 순복음 반석위에교회의 김요한 목사가 맡았다. 축사에는 교회협의회 부회장이자 새삶교회 공병영 담임목사가 맡아 축하의 메시지를 전했다.
성전 구입 감사 예배에서 이연길 목사는 “새 예루살렘과 교회”라는 제목의 설교를 통해 마지막 때에 교회와 성도의 역할을 강조하며 큰나무교회가 새 예루살렘 교회와 같은 능력의 교회가 되길 당부했다.
[KTN]_안창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