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펠

_TN_9587.jpg

 

할로윈 데이에 ‘홀리윈 Holy Win’했어요

 

건전한 할로윈 문화,달라스교계 가을 축제 성황

 

 

연중 가장 범죄율이 높다는10월의 마지막 날인 할로윈 당일에 지역 커뮤니티에 건전한 청소년, 유소년 문화를 제시하는 가을 축제 ‘홀리윈’ 페스티벌이 지난 31일(화), 많은 지역교회들의 노력으로 성황을 이뤘다.
각 교회마다 명칭과 순서 등은 조금씩 달랐지만 이 행사가 추구하는 목적은 한결 같다. 안전하고 건전한 기독교 문화의 소비를 통해 우리 자녀들이 위험한 세상문화를 정확히 판단하고, 이에 휩쓸리지 않는 구별된 자로 올곧게 서 나가는 힘과 눈을 기르게 함이다.

_TN_9470.jpg


피 흘림, 귀신, 악마 등의 분장을 자제할 수 있도록 각 교회마다 이에대한 제한을 두고 성경적이거나 건전한 분장을 권장했으며 또한 각각의 순서마다 찬양과 율동으로 참석자들의 흥을 돋기도 했다. 
또한 바운스, 미끄럼틀 등 아이들이 즐길 수 있는 놀이기구들을 궂은 날씨를 피해 체육관 내에 설치, 세상 문화보다 훨씬 재밌고 알찬 크리스찬 문화의 본보기를 제시하는데 지역교계의 마음이 하나로 모아졌다.

_TN_9509.jpg


세미한 교회(담임 최병락 목사) Fall Festival 현장에서 만난 한 참석자는 “아이들이 할로윈 데이를 기대할 때마다 부모로써 세상의 악한 문화에 물들지 않을까 걱정했는데, 충분히 건전히 즐길 수 있는 문화가 많고 또한 교회가 투자와 정성을 아끼지 않고 더 즐겁고 멋진 날을 만들어 줘 감사하다”며 “달라스 교계가 평일임에도 불구하고 할로윈 당일에 우리 자녀들에게 세상문화와 구별될 장을 열어준 섬김에 감사하고 이 문화가 잘 정착 됐으면 좋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KTN]_서종민 기자

 

_TN_9312.jpg

 

_TN_9322.jpg

 

_TN_9397.jpg

 

_TN_9404.jpg

 

IMG_9408.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