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펠

 종교개혁의 기반으로서 ‘오직 성경’(Sola scriptura) 언급

 

오늘날의 기독교인들이 기억하고 실천해야 할 가장 중요한 종교개혁의 원칙 

- by David Roach

 

 

NASHVILLE (BP)- ‘라틴어 Sola scriptura(오직성경)은 신자가 이해하고 적용하는 가장 중요한 종교 개혁의 원칙 중 하나’라고 개신교 개혁 500 주년을 맞이해서 남 침례교 신학대학원 교수들이 결론을 내렸다.  Sola scriptura(오직 성경)는 성경만이 인류의 믿음과 실천에 대한 절대적인 규칙이라는 교리이다.

 

종교개혁.jpg

 

 

‘최고의 기능적 권위’
게이트웨이 신학교 (Gateway Seminary)의 교회 역사 부교수인 Chris Chun은 BP신문에 게재한 글에서 “종교 개혁 500 주년이 성경이 여전히 남 침례교의 생활과 실천에서 가장 뛰어난 기능적 권위인지를 반영 할 적절한시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Sola Scriptura는 Huldrych Zwingli, John Calvin, Menno Simons, William Tyndale같은 개혁자들의 심장의 소리였다. 당시에는 많은 사람들이 성경이 최고 권위라고 믿었기 때문에 목숨을 잃었다. 누구나 글을 읽고 쓸 줄 알면 성경을 연구 할 수 있다는 생각은 교회에서 권위의 개념에 혁명을 일으킨 것.”이라고 Chun교수는 전했다.
Sola scriptura에 대한 개혁자들의 강조는 The Diet of Worms로 알려진 신성 로마 제국 의회에 출연하기 전에 마틴 루터의 1521년 출현에 의해 조명되었다. 루터는 자신의 저서를 철회하도록 요청 받았을 때 “성경의 증거로 확신하지 않는다면 나는 교황이나 평의회의 권위만을 받아들이지 않는다.... 나는 성경에 묶여있다.”라고 말했다.
Chun교수는 남침례교에 그들의 지방회나 교회 그리고 모임에서 성경의 권위를 반영하고 있는지를 질문하였다. 또한 그는 모든 목적을 위해 누가 진정한 권위를 가지고 있는지, 성경인지 아니면 목회자나 위원회(장)인지 집사(혹은 장로)인지를 물었다.

 

성경 대 ‘문화적 규범’ 
“Southeastern 침례교 신학대학원의 역사학 교수인 Brent Aucoin은 당시의 문화적 규범에 순응한다는 압력에도 불구하고 종교 개혁자들의” 성경의 권위에 대한 헌신은 용의주도하게 그 자리를 옹호 할 수 있었는데, 당시에는 급진적인 견해였으나 오늘날에는 일반적으로 받아들여진다.”고 말했다.
그러한 견해들은 “구원은 교회 또는 일을 통해 오지 않고 오직 은혜만으로, 신앙과 그리스도만으로는 온다는 개념”이 포함되어있다. “루터와 다른 개혁자들은 성경에서 가르쳐지는 비판적이지만 논쟁적인 이 개념을 성경적으로 보았으며 필요할 경우 당시의 권위자들이 요구한 바에 따라 그들의 견해를 지지하기보다는 자신의 삶과 경력을 희생 시키려고 했다.”고 Aucoin교수는 밝혔다.
20세기의 진보적 신앙인들은 “문화적 규범이 분리, 인종간 결혼, 낙태 및 다른 문제들에 대한 [그들의] 견해를 공식화 할 때 성경을 대신 할 수 있게 해준다.”는 점에서 ‘오직 성경’의 개념을 묵살하는 것처럼 보인다.
Aucoin은 “오늘날 우리는 침례교나 복음주의 진영에서는 성경보다는 사회를 허용하여 동성애와 동성 조합의 도덕성에 대한 입장을 결정할 수 있는 사람들을 볼 수 있기 때문에 ‘오직 성경’의 재강조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깊은 확신
Southern 신학교의 교회사 교수인 Shawn Wright는 자신의 삶과 사역에서 원동력이 된 루터의 “오직 성경만으로 우리 교리의 모양을 나타낼 수 있었다는 확신”을 주장했다.
아이러니하게도, 루터의 sola scriptura에 대한 포옹은 그가 어거스틴 수도사로 봉사했을 때 그의 로마 카톨릭 지도자들이 무의식적으로 자극 한 것으로 라이트 (Wright)는 Southern신학교 캠퍼스의 정기간행물인 Towers에서 밝혔다. 루터의 끊임없는 죄의 고백에 지친 그의 지도사제들은 ‘그의 마음을 빼앗을지도 모른다.’고 생각하여 성경에 대한 신학과 강연에 대한 박사학위를 받게 하였다.
그러나 시편, 로마서, 갈라디아서, 히브리서를 연구하고 가르친 후에 루터는 “성경은 우리의 교리와 우리의 실천에 대한 궁극적인 결정에 있어서 유일한 권위”라고 결론지었다.
그 확신은 루터가 공개 토론에서 교황의 권위를 포기하도록 이끌었으며 그로 인해 가톨릭교회로부터 이교도로 정죄를 받는 결과를 가져왔다.
“루터는 하나님의 말씀만이 참되고 권위가 있음을 깊이 확신했기 때문에 자신의 확신을 철회하지 않았는데 교회와 제국에 대한 그의 반응은 이것을 증명한다.”라고 라이트는 썼다.
“그는 성경으로 끊임없이 설교를 했으며, 여러 권의 성경에 대한 주석을 썼다. (1535 년 갈라디아서에 대한 주석은 성숙한 루터의 사상에 대한 훌륭한 예이다) 그는 신약 성서를 헬라어에서 독일어로 번역해서(11주 만에!) 평신도들이 스스로 성경을 읽고, 듣고 이해할 수 있도록 하였고, 하나님은  자신을 성경을 알려주는 도구로  사용했음을 확신했다 “고 Wright는 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