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펠

  경제가 교회에 미치는 영향  

 

경제가 교회 규모에 따라 다르게 작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NASHVILLE (BP) – 교회 헌금바구니가 지난 가을에 좀 더 채워졌다고 라이프웨이 연구팀의 조사에서 밝혀졌다.
개신교목사들의 약40%는 2016년보다 2017년에 헌금이 증가했다고 말했다. 조사 대상 목사들의 4/3 은 책정된 예산이 채워졌거나 넘쳤다고 말했으며 약3/1의 목사들은 교회가 재정적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답했다. 
작년8월30일에서 9월18일사이에 개신교 목사 1,000명을 대상으로 라이프웨이가 조사한 통계에서 지난 2009년 이래 처음으로,  조사에 응한 목회자들의 대부분이 자신들의 교회가 재정적 어려움에서 벗어났다고 말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10년동안 교회들은 재정적 부족으로 많은 어려움을 겪었는데 작년을 기점으로 교회의 재정상태가 나아지고  있다,”고  McConnell 은 말했다.
 
경제에 대해 걱정하지 않는다  
2010년의 경기침체의 절정에서 라이프웨이 연구팀이 알게 된 것은, 80%이상의 목사들 대부분이 경제가 자신들의 교회예산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쳤다고 말했는데 2016년에는 그 수치가 51%로 내려갔다.
그리고 가장 최근인 2017년 가을부터 35%의 목사들은 경제가 자신들의 교회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쳤다고 말했으며, 17%의 목사들은 긍정적인 영향을 그리고 45%는 어떤 영향도 없었다고 말했다. 
흑인목사들의 59%와 작은교회(교인이 50명에서 99명사이)목사들의 40%는 경제가 교회에 부정적 영향을 미쳤다고 말했으며, 교인이 250명이상인 교회 목사들 28%는 경제가 교회에 도움을 주었다고 밝혔다. 
주류교단 목사들의 41%는 복음주의 목사들(32%)과 루터교목사들의 43%, 그리고 침례교 목사들의 31%보다 더 경제의 부정적 영향력이 있다고 말했다. 한편 순복음교회 목사들의 25%는 침례교나 개혁장로교 목사들(13%)보다 더 긍정적으로 보았다.

 

꾸준히 수집되는 교회 헌금
조사 대상 응답자의 48%는 예산 위원회 모임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23%는 헌금이 예산보다 높게 수집된다고 밝혔으며, 26%는 감소되었다고 말했다. 250명 이상이 참석하는 규모의 교회들은 헌금이 30%이상 증가했다고 답했으며, 교인 100명 이하의 작은 교회들은 헌금이 29%감소되었다고 말했다. 
흑인 목사들의 41%는 백인교회 목사들(26%)보다 헌금이 예산보다 적게 들어온다고 말했으며, 침례교 27%, 순복음 30% 그리고 개혁장로교 23%는 감리교(12%)보다 헌금이 예산보다 증가했다고 답했다.
또한 침례교(30%), 감리교(34%)와 성결교(34%)는 예산부족을 말했고, 순복음(17%)은 그들보다 예산 결핍이 적다고 답했다.
전체적으로 대부분의 목회자들(78%)은 전년도보다는 헌금이 꾸준이 수집된다고 말했다. 18%의 목회자들은 감소했다고 밝혔으며, 38%는 작년과 동일하다고 말했다. 교인수가 100명에서 249명 정도 규모 교회의 47%와 250명이상 교회의 57%는 헌금이 상승했다고 말했으며, 이들보다 적은 규모의 교회헌금은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북, 남, 서쪽 지역의 교회들은 중서부 지역의 교회들보다 헌금이 더 수집되었다고 밝혔는데, 중서부지역에서는 34%의 교회들만이 작년보다 헌금수입이 증가된 것으로 나타났다.
45%의 침례교회와  순복음교회 목사 46%는 감리교의 28%보다헌금 수입이 더 늘어났다고 말했다.
이번 조사에 응한 대부분의 목회자들은 교회헌금이 큰 폭으로 오르거나 감소되었다고 말한 사람은 거의 없었고 5명중 1명은 자신들의 헌금이 10%미만 상승했다고 말했으며, 단지 4%만이 25%이상 헌금이 늘어났다고 답했다. 10명중 1명은 10에서 24%까지 헌금이 감소했다고 말했고 25%가 감소했다고 밝힌 목사들도 2%있었다.
맥코넬 대변인은 그러나 여전히 경제가 좋아지면서 ‘교회들이 자신의 발판을 되찾고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지적했다.
“전체적으로 2017년은 교회예산부문에서는 괜찮은 해였다. 고립된 지역 침체를 제외하고, 예산을 충족시키지 못하는 교회들의 재정적 투쟁은 전체 경제와 아무런 관련이 없다.”

 

 

도표.jpg

 

 

 

 

 

 

번역_ 이종철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