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자.jpg

 

  ‘달맘 송민경’의 육아를 위한 지상강좌  

 

식품 라이벌 열전

 

감자와 고구마, 우유와 요쿠르트, 호두와 밤, 소고기와 돼지고기, 쌀밥과 보리밥, 버터와 마가린 등 우리 주변엔 서로 경쟁,보완,대체관계에 있는 라이벌 식품이 수두룩 합니다. 그러나 둘 중 어느것이 내몸에 잘 맞고, 실제 어떤 차이가 있는지 자세히 모르는 분들을 위해 식품 라이벌의 건강상 장단점을 조목조목 분석해 알려드리겠습니다.

첫번째 선수

 

감자 vs 고구마

화기애애한 ‘가족대항전’이라고 생각하실 수도 있겠지만 실상은 ‘한.일전’과 비슷합니다. 둘다 노란색식품(yellow food)인데다 예전에는 고구마를 ‘감저’, 감자를 ‘북방감저’라고도 불렀고, 두 식품 모두 조선말기에 한반도에 들어오게 되었으며 한방에서는 감자와 고구마가 모두 허한 기를 보충하는 식품으로 간주하기도 합니다.

그러나 감자는 가지과, 고구마는 메꽃과 식물로 근본부터 다르다는 사실 알고 계셨나요? 감자는 줄기가 변해 생긴 덩이줄기라면 고구마는 뿌리가 변한 덩이뿌리입니다. 외향도 고구마는 길쭉한 데 반해 감자는 둥글고 통통합니다. 감자와 고구마의 열량을 체급으로 생각하고 이야기 해보자면, 고구마는 헤비급 (100g당 128kcal), 감자는 플라이급(100g당 66kcal)  입니다. 고구마의 열량이 더 높은 이유는 단맛과 관련이 있습니다. 그러나 감자를 기름에 튀겨 포테이토칩(532 kcal)나 프렌치 프라이(324 kcal)로 만들어 드신다면 이야기는 달라지겠지요.
가족 중에 당뇨병 환자가 있다면 당지수(GI)나 당부하(GL)에 관심이 많으실 것 입니다.  GI나 GL이 가급적 낮은 식품을 골라서 섭취하여야 혈당조절에 도움이 되는데, 이러한 측면에서 보면 당뇨병 환자에게는 감자보다는 고구마가 좋습니다. 구운감자의 GI는 85, GL은 26 인데 고구마의  GI와 GL은 그 절반 수준인 각각 44와 11에 불과하기 때문입니다.  고구마가 열량도 높고 단맛이 더 강한데도 왜 당지수가 감자보다 낮은지 이유가 궁금하시죠? 그 이유는 첫번째 고구마의 섬유소 함량이 감자보다 더 높기 때문이며 두번째 감자의 전분(탄수화물)은 몸에서 잘 흡수되고 혈당을 올리는 포도당으로 금세 전환되기 때문입니다.

면역력을 높여주고 항산화 작용을 하는 비타민C 함량 면에선 감자의 근소한 우승입니다. 감자는100g당 36mg의 비타민 C를 함유하고 있고, 고구마는 25mg를 함유하고 있습니다. 

그렇다면 이번에는 혈압조절을 돕는 칼륨의 함량을 알아 보겠습니다. 감자는 100g당 485mg, 고구마는 429mg 이므로 식품을 통해 혈압을 낮추고자 하시는 분들은 둘 중 어떤것을 드셔도 상관이 없습니다. 

가스를 생산하는 방면에 있어서는 고구마의 능력이 월등합니다. 이는 고구마의 섬유소 함량이 감자보다 상대적으로 높아서이며 또 고구마를 많이 먹으면 장내에서 이상 발효가 일어나는데 부득이하게 이와 같은 현상을 줄이려면 무즙과 함께 먹는 것이 효과적 입니다. *
 

 

이 열린 강좌는 독자 여러분에게 항상 열려 있습니다. 궁금한 사항이나 질문을 웹사이트(www.dallasktn.com)에 글을 남겨주시면 송민경 칼럼니스트가 성심성의껏 대답할 것입니다. 독자 여러분의 많은 참여를 기다립니다. 

 

송민경 칼럼니스트

한•중•양식 조리기능사 / 식품영양학 학사
영양사 면허 / 영양교육 석사 / 
초•중•고 영양교사 자격

 

B043.pdf  다운받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