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_TN_1551.jpg

 

한국, ‘2018 러시아 월드컵’ 16강 진출 좌절
한국대표팀, 독일에 2-0 완승하고도 조별리그 탈락
“대~! 한민국!” … 달라스에서도 ‘공동응원’ 열기 뜨거워


2018 러시아 월드컵에 출전한 대한민국 대표팀(감독 신태용)이 지난 6월 27일 독일 ‘전차군단’을 2-0으로 꺾으며 이번 월드컵 최대 ‘드라마’를 연출했다. 하지만 아쉽게도 한국은 16강이라는 문턱을 넘지 못했다.
스웨덴과 멕시코에 2연패 당한 한국이 16강에 진출하기 위해서는 독일을 2골차 이상으로 이겨야 하는 ‘기적’이 필요했다. 이 경우는 또 멕시코가 스웨덴을 잡는다는 조건이 달려 있었다.
하지만 기적은 현실이 됐다. 러시아 카잔의 카잔 아레나에서 열린 F조 3차전에서 한국이 경기종료 직전 추가시간에 2골을 집중하며 무려 FIFA 랭킹 1위인 독일을 무릎 꿇게 만든 것이다. 
70%의 공점유율이 말해주듯 경기는 전ㆍ후반 내내 독일이 일방적인 파상공세를 퍼부었다. 그러나 한국의 역습도 매서웠다. 한국은 몇 차례 날카로운 패스를 성공시키며 찬스를 만든 것이다. 하지만 한국과 독일 양팀은 후반 마지막까지 골을 넣지 못했다.
선제골은 후반 48분에 나왔다. 손흥민의 코너킥이 수비수의 발을 맞고 흐르자 골대 정면에 있던 김영권이 득점으로 연결한 것이었다. 부심이 오프사이드를 선언했지만 비디오 판독(VAR)으로 득점이 인정됐다.
독일은 1-0으로 패색이 짙어지자 골키퍼까지 공격에 가담, 총공세를 펼쳤다. 그리고 두 번째 골은 이렇게 독일 골키퍼가 골문을 비운 사이에 터졌다. 후반 51분 한국 골문 근처에서 길게 날아온 공을 손흥민이 엔드 라인 근처에서 침착하게 독일 골대에 꽂아 넣은 것이다. 
이런 멋진 승부에도 한국은 스웨덴이 멕시코를 3-0으로 격파, 16강 진출에 실패했다. 한국의 최종 성적은 1승 2패(승점 3·골득실0)로서 스웨덴(2승1패·골득실+3)과 멕시코(2승1패·골득실-1)에 이어 3위를 차지했다. 독일은 한국과 같은 1승 2패였지만 골득실(-2)에서 한국에 밀려 4위를 기록했다.
한편, 이번 월드컵에서 한국 대표팀의 선전을 기원하는 ‘공동응원’은 이곳 달라스에서도 펼쳐졌다. 달라스 한인회(회장 유석찬)와 달라스 한인체육회(회장 황철현)가 지난 23일(토) 오전 10시부터 달라스 한인문화센터에서 ‘한국:멕시코’ 경기의 공동응원을 진행한 것이었다.
비록 경기는 한국이 2-1로 졌지만 월드컵의 뜨거운 열기를 느낄 수 있었던 공동응원이었다. 자리에 모인 한인들은 한국 대표팀이 멋진 플레이를 펼칠 때마다 함성과 박수로 선수들을 응원했다. 특히 종료를 앞둔 상황에서 손흥민의 ‘드라마’와 같은 멋진 슛이 나오자 모두 자리에서 일어나 ‘손흥민’을 외치기도 했다. 

 

[KTN]_안창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