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1018_미술심사02(웹).jpg

 

김예지 신지우 이사랑 김주희 ‘대상’

달라스 포트워스 한글학교 “시가 있는 미술대회” 수상자 발표

 

남서부 한국학교 협의회(회장 김윤희)가 주최하고, 달라스 포트워스 한국학교 협의회(회장 권예순)가 주관한 “시가 있는 미술대회”가 지난 10월 6-7일 DFW 지역 회원 21개교의 각 한글학교, 한국학교와 러벅한글학교에서 열렸다. 
이번 대회 에서는 초등부에서 “무지개”, “새와 나무”, “꽃씨” 등의 시들이 시제로 출제되었고, 중고등부에서는 “나뭇잎이 불 켰다”, “가을이래요”, 그리고 “해바라기 꽃”이 출제되어 시를 한글로 도화지에 쓰고 시와 어울리는 그림을 학생들이 창의적인 방법으로 그림을 그렸다. 올해는 주문된1600여장의 도화지가 각 학교에 배부되었고, 1100 작품들이 출품되어 정미숙화가와 김연주 화가의 엄격하고 공정한 심사를 통해 발표되었다.
이번 대회 유치부에서 대상은 김주희 (달라스 한국학교 캐롤톤 1 ), 금상은 배다희(뉴송한글학교), 양지효(달라스 한국학교 맥키니) 학생이 수상했고, 초등 1-3학년부에서 대상은 이사랑(포트워스한국학교), 금상은 이예진 (영락한글학교)과 조서인(달라스 캠퍼스 캐롤톤 1), 초등 4-6학년부에서 대상은 신지우(중앙연합한글학교), 금상은 이시온(새날한글학교)과 이시영(포트워스 한국학교), 중고등부에서 대상은 김예지 (뉴송한글학교), 금상은 이시현(달라스 한국학교 캐롤톤 2)과 이예린(달라스 한국학교 캐롤톤1) 학생이 영예의 수상자로 뽑혔다.
심사위원들은 심사평에서 “시와 그림이 행복한 결합을 보여주는 많은 작품을 통해서 시를 읽고 감성을 충실하게 그림으로 표현하는 것을 기본으로 심사를 하되 창의적인 표현을 고려했다. 예를 들어 소낙비를 많은 물방울 무늬로만 그리기 보다 세게 들이 닥치는 자연의 거부할 수 없는 힘 속에서도 초연히 피어오르는 무지개 자태의 역설적 느낌을 잘 표현한 작품이 눈에 띄였다. 그리고 글과 그림의 조화 속에 포스터와 같은 효과적인 전달력도 보았다.”고 밝혔다.
대상에는 트로피와 상장이, 금상, 은상, 동상에는 메달과 상장, 가작, 입선에는 상장이 유치부, 초등1-3학년부, 초등4-6학년부, 그리고 중고등부로 나뉘어 12월 초에 각 학교에서 시상이 될 예정이다. 

 

<기사제공=달라스 포트워스 한국학교 협의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