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P1840040.JPG

 

한국 간호학과 학생들 15명 달라스 방문

선진 시스템 배우고 문화 교류도 체험

 

약 15명의 한국 간호학과 학생들이 달라스를 찾았다. 이들은 총 2주에 걸쳐 TWU 강의와 실습 등으로 바쁜 시간을 보낼 예정이다.
한국에서 미래 ‘백의의 천사’들이 달라스를 방문한 것은 올해로 벌써 7년째다. 프로그램을 경험한 학생들의 높은 만족도 때문에 매년 신청자들의 경쟁이 더욱 치열해 달라스를 찾은 학생들은 3.7~3.8의 평균 GPA와 높은 토익 점수를 자랑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프로그램은 강의, 병원 실습, 마네킹으로 실제 간호 활동을 펼치는 시뮬레이션 등 다양한 활동으로 채워졌다. 또 TWU 대학생들과 함께 하는 문화교류의 시간도 있다.
학생들이 달라스에서 배우는 것은 앞선 제도와 최첨단 의료 시스템만이 아니다. 학생들이 달라스 방문에서 가장 값진 경험으로 꼽는 것은 그들을 맞이하는 달라스 선배들의 경험담이다.
매년 프로그램이 개최되면 한국홈케어(원장 유성), 달라스 코윈(회장 김미령), 북텍사스 한인간호사협회(회장 김현희)가 발벗고 나선다. 열악한 한국의 환경에서 같은 길을 걷는 후배들을 격려하고 위로하기 위해서다. 
이들 단체 멤버가 이끄는 강의는 학생들의 열렬한 호응을 받는다. 미국이라는 전혀 다른 환경에서 간호사로서, 혹은 다른 전문직 종사자로서 성공한 선배들의 이야기는 학생들에게 큰 영감을 선사하기 때문이다.
지난 1월 4일(금) 오후 5시 30분 한국홈케어 대강당에서 열린 간담회도 이런 취지에서 개최됐다. 프로그램 디렉터인 TWU 간호대학 조호순 교수, 유성 원장, 김현희 간호협회장 등을 비롯한 선배들은 간호에 여러 영역이 있음을 알리며 그들이 갖고 있는 노하우를 아낌없이 전수했다.
식사 후 본격적인 시작된 간담회에서 조호순 교수가 먼저 단상에 올랐다. 그녀는 열정을 갖고 일했던 병원근무, 학생 간호사 주부로서 역할을 모두 감당하며 어렵게 마친 학업, 교수 재직 등 간호사로 살았던 그녀의 삶을 학생들에게 소개했다. 그리고 그녀는 “난 정말 스스로가 자랑스럽고 행복하다. 여러분들도 자신감과 확신을 갖고, 큰 꿈과 함께 항상 도전하며 정진하길 바란다”고 학생들을 격려했다.               김지성 기자